스포츠일반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지역 명소를 달리는 경주에서 열렸다.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1-04 11:09:11
[경주타임뉴스=전찬익기자] 전 국민의 참여 속 올림픽 분위기 조성과 대한민국 곳곳의 특별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전 세계에 알리고, 꺼지지 않는 성화의 불꽃으로 각 지역의 명소를 달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봉송’이 2일 경주시에서 열렸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슬로건 하에 지난 10월 그리스부터 시작하여 11월 국내 봉송으로 이어진 성화봉송은 1일 포항에 이어 무술년 새해를 맞아 두 번째로 희망을 밝히는 천년역사의 도시 경주를 달렸다.

이날 성화봉송단과 함께한 성화의 불꽃은 3구간으로 나누어 총 31.1km를 달렸으며, 1구간은 실내체육관~경주역~중앙시장~오릉까지, 2구간은 국립경주박물관~첨성대~신라대종~월성동~분황사- 실내체육관까지, 마지막으로 3구간은 동궁원~현대호텔~천군네거리~엑스포공원까지 달렸다.

경주시의 성화봉송 주자로는 김윤근 경주문화원장을 비롯한 우수귀농인, 향토기업인, 체육인, 청소년 등 다양한 분야의 총 98인의 주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역사가 깃들고 아름다운 천혜의 환경을 지니며 문화·관광·체육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인 경주의 곳곳을 누비며 홍보했다.

또한 지역의 명소에서 올림픽의 시작과 정신을 널리 알리는 이색성화봉송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와 석굴암 경내에서 약 1km가량 주자 5명과 함께 별도 진행돼 천년고도의 경주의 이미지를 세계에 알렸다.

성화봉송로 거리에는 경주문화원부설 서라벌풍물단(대표 최영자)과 황오풍물단, 경주농악보존회풍물단 등 9개의 풍물단의 응원이 펼쳐져 장관을 이뤘다,

26개 지역단체 등 총 700여명의 시민들이 봉송로를 찾아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대한민국을 찾은 성화를 환영하고 올림픽의 개최를 성대히 축하했다.

경주시의 구석구석을 누빈 성화는 이날 마지막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축하행사’가 열린 경주세계문화엑스포광장에 도착하여 대미를 장식했다.

경주시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주관한 축하행사에는 500여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풋프린팅 행사와 올림픽, 경주시, 파트너사 홍보영상 상영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성화봉송 테마영상 상영과 가람예술단 등 퓨전공연, 신라고취대 공연 및 화랑무 공연, LED인터렉티브 퍼포먼스 등 다채롭고 화려한 공연을 통해 올림픽의 개최를 축하했다.

이후 성화주자 입장에 이어 성화대 점화를 마지막으로 경주에서의 성화봉송 행사의 막을 내렸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개최되는 올림픽인 만큼 성화가 천년고도의 기운을 받아 대회가 끝나는 날까지 활활 타오르기를 기원하며, 올림픽 또한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이 다시 한 번 도약하고 위상을 떨치게 될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주를 마지막으로 경북에서의 봉송을 마친 성화는 5일 수원으로 이동하여 8일까지 경기도 남부에서 봉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