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설명절 행복한 순천으로 떠나시개(犬)
임종문 기자 greenjook@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2-12 13:22:08

[순천타임뉴스=임종문 기자] 명절의 가장 큰 즐거움은 오랜만에 가족, 친척, 친구들 같은 그리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다. 그리운 가족처럼 언제 가더라도 폭 안아줄 것만 같은, 추억이 묻어나는 따뜻한 행복한 여행지가 순천이다.

◇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사계절 아름다운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설 명절을 맞아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했다.

2월 10일 ~ 18일까지 윷을 이용한 점보기, 희망·사랑 메시지를 담은 소원 엽서 쓰기를 할 수 있다. 설 연휴인 15일 ~ 18일까지는 어린이 한복체험, 나라별 정원에서 고리걸기 게임, 연날리기 및 복주머니 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설날에는 멀리서 찾아온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한복착용 입장객 사진촬영, 캘러그라피 가훈쓰기, 인절미 만들기 및 시식 등 가족의 정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순천 문학관을 방문한 여행객은 종이학 접기, 제기·팽이 등 민속놀이뿐만 아니라 촌수·친족 호칭표 만들기 등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문의_국가정원운영과(749-2910), 순천만보전과 (749-6052)

◇ 삶의 향기 가득한 낙안읍성
주민이 직접 거주하며 농사도 짓는 사람 냄새가 짙게 풍기는 문화유산이자 삶의 터전인 낙안읍성은 설 명절에 온 가족이 나들이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연휴 기간 동안 판소리, 가야금병창, 퓨전국악, 한국무용 등 다채로운 상설공연 열리고 국악당, 천연염색, 전통악기 만들기, 대장간, 대금, 서각 등 다양한 민속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다.

낙안읍성을 방문했다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또 다른 여행지는 <뿌리깊은나무박물관>이다. 한창기 선생께서 생전에 모아온 유물 6500여 점을 기증받아 전시하고 있는 뿌리깊은나무박물관에서는 ‘황금 개’ 저금통 만들기, 전통한옥에서 즐기는 ‘윷점’ 등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문의_ 낙안읍성(749-8849), 뿌리깊은나무박물관(749-8855)

◇ 응답하라! 드라마촬영장
드라마촬영장에서는 윷놀이, 비사치기 등 설 명절을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뿐만 아니라, 추억의 뽑기, 자동차 레이싱게임 등 우리의 학창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추억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언덕바지를 따라 줄지어 서있는 판자촌과 굽이굽이 꺾여있는 좁은 골목길을 보고 있노라면 1970년대 이전에 태어난 이들이라면 그리운 추억이 절로 떠오르고 청소년들이라면 마치 티브이 프로그램으로 들어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옛 교복을 입고 골목을 활보하는 청춘을 만날 수 있고, 장터에서는 추억을 맛볼 수 있다.

드라마촬영장은 16일부터 17일까지 설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설당일 한복 착용 시에는 무료입장할 수 있다.

문의_드라마촬영장 749-4540

◇ 맛있는 도시, 순천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먹거리이다. 순천에서 먹거리를 추천받으면 어딜 가든, 무엇을 먹든 맛있다며 자신 있게 엄지를 세운다. 깨끗한 공기, 깨끗한 물, 오염되지 않은 토양에서 나온 순천의 먹거리야말로 설 연휴에 꼭 먹어봐야 한다.

토렴을 하여 온기가 오래가는, 우리의 삶을 안아주는 따뜻한 국밥, 통통하게 살이 올라 지금이 가장 맛있는 꼬막이 상다리가 휘어지게 나오는 꼬막정식 등 순천의 음식은 정이 넘친다.

여기에 순천의 또 다른 명소 아랫장 야시장에서는 순천의 밤 문화와 다양한 맛의 향연이 펼쳐진다. 색다른 여행지를 찾는 여행객이라면 청춘창고를 추천한다. 순천의 청춘들이 모여 각국의 이색적인 먹거리와 다양한 공예, 공연들로 가득 채운 청춘창고는 설 연휴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이색 장소이다.

순천시는 설 연휴 순천을 방문한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고 웃음 가득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관광지, 숙박업소, 음식점 등을 정비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귀한 손님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이번 명절에는 사람냄새 나는, 행복한 순천으로 떠나보는 것을 어떨까!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