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충일 특집, 근·현대 역사인물 묘역에서 ‘망우리공원, 도전! 러닝맨(Learning Man)’ 개최
김수종 기자 vava-voom@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6-01 14:54:35

[서울타임뉴스 =김수종]  ㅡ한국 근현대 역사인물 다수가 잠들어 있는 서울 중랑구의 망우리공원에서 현충일 특집 도전! 러닝맨(Learning Man)’이 개최된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공동대표 이은희·윤인석/홈페이지: www.nationaltrust.or.kr)는 오는 66일 현충일 오후 2시부터 100여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하는 게임형 청소년 역사학습 프로그램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망우리공원, 도전! 러닝맨(Learning Man)’은 청소년들이 모둠을 이뤄 독립운동가와 문화예술인의 묘역을 방문하여 해당인물과 관련된 문제풀이를 수행하는 새로운 방식의 게임형 역사학습 프로그램이다.

본 행사에서 과제 수행도가 우수한 3개 모둠을 선정, ‘민족독립상’ ‘문화예술상’ ‘인문사회상을 수상하며 각 3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수여하게 된다. 그리고 매월 선정된 3개의 우수모둠은 10월 왕중왕전()에 참가 자격을 획득하여 2018년 망우리공원 근·현대 역사인물, 최강 모둠을 두고 접전을 벌이게 된다.

망우리공원은 작년 8, 독립유공자 오세창, 문일평, 방정환, 오기만, 서광조 등 8인의 묘역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이 밖에도 시인 박인환, 화가 이중섭,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인 만해 한용운 선생 등 근현대 역사인물 50~60여명의 묘역이 조성돼 있다.

따라서 서울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 가장 많은 역사인물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망우리공원이다. 지난 2017년 처음 시도된 망우리공원, 도전! 러닝맨(Learning Man)’은 매 회 100여명의 청소년들이 참가를 신청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보이고 있다.

이 행사는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교보생명, 서울시청, 서울시교육청, 중랑구청이 후원한다. 망우리공원은 서울시 중랑구 망우1동 산 57번지 일대로, 1933년 일제강점기 832,800여 제곱미터에 공동묘지로 조성돼 1973년까지 매장이 완료된 묘지이다.

1998년 공원화 작업으로 명칭이 망우리공원으로 변경되었으며, 공원 둘레 4.7킬로미터 순환로에 사색의 길이 조성되고 벤치와 정자가 설치되면서 서울시민들에게 사랑받는 녹지 공간 및 여가공간으로 탈바꿈하였다.

망우리공원이 특별한 이유는 한용운, 오세창, 서동일, 이중섭, 이인성, 방정환, 지석영, 박인환, 조봉암, 유상규 등 근·현대를 대표할 수 있는 인물 50~60여명이 안장되었다는 점이다. 한국내셔널트러스트는 지난 2013년부터 망우리공원에서 자라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묘역따라 역사여행을 진행하였고, 일반시민이 참여하는 망우리 인문학 강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오고 있다.

2018년에도 4월부터 매주 화요일 오전과 목요일 오후 시간에 청소년 인문학 강의를 개최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추어 서울시도 2016년 약 10억 원의 비용을 들여, 망우리공원의 대표적 역사인물 묘역을 연결해 망우리공원 인문학길을 조성했다.

민간단체와 자치단체의 이러한 노력으로 망우리공원은 올바른 역사인식을 위한 교육의 장 그리고 앞서간 이들의 삶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는 성찰을 위한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하는 한국내셔널트러스트 김영식 망우리위원장은“66일 현충일을 맞아하여 독립운동가의 묘역을 주로 순례하는 프로그램을 통하여 청소년들에게 애국애족 정신을 함양하고, 망우리공원이 단순히 공동묘지가 아니라 역사문화가 살아있는 체험장이라는 것을 일깨워주고 싶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