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칼럼] 안동, 막가파식 발파“아이고 사람 잡네”
신종갑 기자 sjg9458@hanmail.net
기사입력 : 2018-10-13 15:14:55
도담~영천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 제7공구 현장 실태
80.60db, 도 넘는 발파소음 주민 고통 호소와 병원행

[안동타임뉴스=신종갑 기자] 지난 9일 오후 1시경 안동시 수하동 인근 영천~도담을 잊는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 제7공구 현장에서 예고 없고 무자비한 발파로 인하여 고통과 두려움에 치를 떨면서 주민들과 인근 요양원 수혜자들이 “ 더는 무서워 못 살겠다"라고 민원제기에 나섰다.

원청사 한신공영과 하도급사 삼호개발이 공사하는 구간에서 주민에게 배려는 한치도 없는 막가파식 발파 계획과 80.60db(데시벨)이라는 발파소음기준치가 도를 넘어 주민들과 인근 요양원의 클라이언트(사회복지서비스를 받는 대상자 혹은 수혜자)들이 고통을 호소하면서 큰 병원치료를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시험발파 시에도 발파소음이 평균치를 넘어 2차 발파작업에서는 허용기준치에 가까운 소음이 나도록 발파하였다고 밝혔다. 1차 발파 소음이 허용기준치를 넘어 현장 관계자들과 참관한 담당 경찰이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험 발파가 벌어질 때 인근 요양원에 있던 클라이언트(사회복지서비스를 받는 대상자 혹은 수혜자)는 놀라서 구토하는 등 이상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특히 시험 발파 소동 이후 한글날인 지난 9일 7공구 현장에서는 경찰관계자 입회 없이 발파작업을 강행했다. 이날 발파에 대해 민원을 제기했지만 현장 관계자들은 이를 무시한 채 발파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발파에서 80.60db(데시벨)이라는 높은 소음 수치가 나타났다.

-80.60db 이라는 높은 발파소음 수치 사실을 확인하고도 발파를 강행하겠냐는 질문에?

현장 발파관계자는“미안하다. 악조건이다. 비가 고여서 이렇게 된 것이다. 아무리해도 부실이 있기 마련이다"라고 말했다.

- 그럼 계속 소음기준치가 넘는 발파를 강행하겠다는 것 인가 질문에?

“이제 몇 번만 더하면 물줄기가 떨어져 점점 약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도급업체 삼호개발 관계자에게 질문했다.

“계속 큰 기준치가 넘는 소음이 발생해도 계속할 것인가?"

“우리도 양심이 있지..."라고 말꼬리를 흐리며 말했다.

계속된 주민의 고통과 호소와 민원에 안일하게 계측기 확인도 없이“정상치 밑이다"라는 어이없는 답변과 되려 주민들을 비난하는 목소리를 내어 빈축을 샀다.
안동경찰서에서는 이날 발파로 나타난 80.60db 소음허용기준치를 초과한 해당 현장에 준수사항위반으로 11일 행정처분 1차 경고와 과태료 30만 원 처분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빗물이 마를 때까지 공사중지하라’고 권고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막가파식 발파로 주민을 뿔나게 한 해당 지역은 아직 보상처리를 시작도 하지 않은 지역으로 철도공사와 잦은 마찰을 빚고 있다. 특히 해당 관계자 누구 하나 해결하려는 의도는 보이지 않고 주민들과 인근 요양원 수혜자들에게 고스란히 피해를 떠넘기고 있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현실을 목격한 안동시민 J씨는 격양된 목소리로“철도공사는 국책사업이라는 명목 아래 공사 기간이 촉박하다고 주민과 시민의 민원을 무시하면서 무리하게 강행하는 공사는 이제 그만 자행되어야 할 것이다. 국민이 있어야 국가가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말했다.

고통을 겪고 있는 주민과 인근 요양원 수혜자들의 “더는 무서워 못 살겠다"라는 구호는 발파공사에 있어 적정 횟수와 인근 주민 수긍하는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고 발파에 있어 적정 소음 기준 수치를 지켜달라는 목숨 건 호소라고 본다.

“안동을 더욱 안동답게"

“개선하자! 안동시민은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