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양군, 고수동굴 무엇을 감추고 싶나?
편집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8-10-30 01:59:13

‘툭‘하면 112신고 하는 고수동굴 관리소장
고수동굴 관리소 직원 관광객 친절서비스 무색
[단양타임뉴스=김정욱] 충북 단양군 고수동굴 관리업체 소장이 주민의 관람을 저지하며 심지어 112 경찰에 신고하는 등의 작태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지난 10월 29일 오후 12시 45분경 단양군 주민이자 본지 기자가 단양군 고수리 소재 동굴을 입장하려 매표소에 문의를 하자 여직원이 어디론가 전화를 걸더니 곧이어 관리소장이 나와 다짜고짜 촬영을 하면 안 된다며 휴대폰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천연기념물 제256호로 지정돼 있는 충북 단양군 고수동굴 안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지 를 놓고 동굴 운영주체인 관리소장과 언론사 기자가 팽팽히 맞섰다.

소장은 심지어 동굴을 입장하는데 같이 동행을 하자며 관리소 직원 1명과 같이 본지 기자를 감시하며 동굴에 입장했다.

“해당 기자가 소장에게 촬영을 금지하는 법적 근거를 제시하며 따져 묻자 소장이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냐며" 서로 논쟁을 벌이는 도중 갑자기 직원에게 112 경찰에 신고하라며 지시까지 내렸다.

앞서 지난 9월 11일 오후 5시 30분경 관리소장과 직원 2명이 강제로 해당 기자를 밀어내 전치 3주의 폭행을 가해 갈비뼈 골절로 병원에 입원하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한편 해당 언론사는 지난달 주식회사 00학원을 상대로 정보공개를 청구 지난 “2015년도 고수동굴 내부 및 주변 시설물 정비 사업에 따른 내부 시설물 철거"등 에 대한 자료를 문화재청으로부터 건네 받아 현재 취재 중에 있다.

이에 “문화재청 관계자는 동굴 내부에 비공개 구간 외 사진 촬영을 하는 것은 법적인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어 주) 0신 측의 사진촬영을 못하게 하고 막아서는 과잉대응에 대해 더욱더 비리 의혹만 증폭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