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제주 감귤 1조원 시대 원희룡 지사, 감귤 홍보대사로 변신
이수빈 기자 lsbccc0708@hanmail.net
기사입력 : 2018-12-01 21:32:07

[제주타임뉴스=이수빈기자]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감귤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열혈 홍보대사로 1일 새벽 2시30분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산물 도매시장을 찾아 법인별 경매 현장을 둘러봤다.

사진제공=제주도,도청

원지사는 조생감귤 본격 출하기를 맞아 농업인 단체, 농가, 농협 관계자들과 함께 경매장을 둘러보며 유통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제주감귤 홍보에 적극 나서는 등 12월 1일 감귤데이’의 의미를 더했다.

원희룡 지사는 매년마다 대한민국 유통의 출발점이 되는 가락시장을 찾아 농민들이 자식처럼 키운 감귤이 현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전국으로 나가는지 살펴보러왔다며 소비자들에게 더 환영받고 제주감귤 조수입 1조원 달성도 할 수 있도록 현장의 의견을 귀 기울이고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또한 감귤 저글링은 물론 제주감귤을 입에 물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등의 모습을 이어갔다. 제주감귤 흥행을 위해선 어떠한 격식도 차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이날 현장에서 몸소 실천했다.

 “제주 감귤은 한 해 동안 우리 제주 농민들이 자식을 키우는 마음으로 정성을 다해 키운 겨울철 대표 과일이라며 영화 러브 액츄얼리의 주인공처럼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에게 프로포즈를 해봤다고 말했다.

제주감귤은 풍부한 영양과 다이어트는 물론 미세먼지 예방에도 매우 좋다며 “제주 감 귤의 우수함을 국민 여러분에게 제대로 알릴 수만 있다면 더 신선한 모습을 보여드릴 자신이 있다고 활짝 웃었다.

한편 제주 감귤은 지난해 농가 수입 9457억 9천2백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 9113억 원보다 3.8% 증가한 수치로 2년 연속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올해는 1조원 대를 돌파하며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이는 크기가 아닌 맛을 기준으로 선과가 이뤄지는 등 높은 당도의 우수한 맛이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으며 상품 출하량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타이백을 이용한 토양피복 재배 지원 확대와 강제 착색 행위 근절에 이어 올해에는 극조생 감귤 부패과 문제 해결을 핵심 과제로 선정해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유도한 것도 비결로 꼽힌다.

더불어 제주도는 지난 1999년부터 2010년까지 12년 동안 감귤·당근 북한 보내기 등 ‘비타민C 외교를 통해 남북 교류협력을 선도해왔다.

지난 달 11일에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답례품으로 당도 12브릭스 이상 제주감귤 200톤(10㎏ 2만 상자)이 북측에 전달되면서 비타민C 감귤외교가 재개될 것인지 여부도 이목을 끌고 있다.

초창기 미국과 일본에 국한됐던 수출도 캐나다, 싱가포르, 홍콩, 동남아 지역 등 해를 거듭할수록 반경이 넓어지고 제주 감귤을 원료로 한 음료, 식초, 잼, 과자 등의 가공 제품도 제주 감귤의 인기를 더하는 중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