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민선7기 도시정책은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8-12-05 18:23:56
5일, 옛 충남도청에서 민선7기 도시분야 정책방향 제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옛 충남도청에서 민선7기 도시분야 정책방향을 브리핑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시민이 주도하고 만족하는 매력적인 도시재생과 맞춤형 도시개발’을 통해 역사와 문화, 사람이 중심이 되는 도시 생태계를 만들어 갈 민선7기 도시 분야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민선7기 도시 분야에는 총 31개 사업, 1조 9,855억 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관 주도의 하드웨어 중심 도시재생에서 앞으로는 시민이 참여하는 역사․문화재생과 사람중심의 스토리와 콘텐츠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또한, 획일적인 주택공급을 탈피하여 맞춤형 주거안정을 도모하고 신도시 중심 개발에서 균형발전을 지향하는 도시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시분야 주요 전략으로 첫째, 창의문화예술지구를 조성한다.

옛 충남도청 본관에는 가족이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가족체험형 창의도서관을 조성하고, 신관동과 후생관에는 4차산업혁명의 인공지능, 자동화로 인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청년 일자리에 대비해 소셜벤처 메이커 창업플랫폼을 조성키로 했다.

광장에는 공연이나 전시, 장터 등 다목적 활용공간은 물론 예전 홍명공원과 같은 만남의 광장으로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옛 도경부지에는 공공청사를 비롯해 청년주택과 전문공연장을 조성해 상주인구 유입으로 원도심 상권 활성화와 일과 주거 걱정 없는 청년의 삶이 안정되도록 하고 중구민들의 문화향유의 기회를 넓힌다.

둘째, 뉴딜사업을 추진하여 삶의 질을 높여 나간다.

현재 추진 중인 뉴딜사업 7개 지역을 2022년까지 16개 지역으로 확대하고, 각 지역마다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문화예술을 통한 재생을 추진해 온기와 정을 느끼는 마을로 만들어 나간다.

이 사업은 노후된 건물은 리모델링을 통해 문화나 공동체 공간으로 바꿔주고 빈집은 창작, 창업, 거점 공간 등으로 활용하고 골목길에는 길 특색에 맞는 독특한 스토리와 콘텐츠를 입혀나갈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공동체와 지역 간 균형 있는 발전을 통해 원도심에서 유출된 인구의 재유입을 꾀한다.

셋째, 원도심에 문화관광의 꽃을 피운다

이를 위해 원도심에 풍부한 문화유산을 보전 활용하고 내년 개관을 앞둔 테미오래를 비롯해 커플브리지, 대전역 주변 관광허브화 등 명소들 간 자원화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2019년 대전 방문의 해의 성공을 위해 스토리와 재미, 힐링 콘텐츠를 입힌 가칭 원도심 문화올레길을 조성해 관광자원들을 연결하고 원도심만의 특성을 살린 킬러콘텐츠도 개발해 지속가능한 관광요충지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넷째, 청년, 신혼부부의 주거안정을 꾀한다.

원도심 역세권지역과 공유지를 활용하여 민간부문에 600호, 공공부문에 2,400호 등 ‘대전드림타운’ 3000호를 시세의 70% 수준으로 임대 공급한다.

민간부문은 원도심 역세권의 용적률을 완화해 경제적 파급효과 2조 4,000억 원과 3만 1,000명의 고용효과를 거두고 공공부문은 일반임대주택 1,800호와 기존 주택을 매입 개보수해 600호를 확충, 청년이나 신혼부부들의 주거안정에 매진해 나간다.

다섯째, 도시를 밝고 안전하게 만든다

밤길이 어둡고 위험에 노출된 거리의 가로등 조도를 15룩스로 밝게 해 범죄 개연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셉테드(범죄예방환경설계) 선도사업을 확대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기반을 조성해 나간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7기 대전시 도시정책의 중심에는 시민이 있고,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도시로 고도화하기 위해 집단지성의 힘으로 도시 균형발전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