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지난해 51채 이상 주택 소유자 1천988명..전년비 26% 감소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8-12-24 03:10:47
-최대 소유자, 부산 60대 아파트 등 604채 보유, -부동산 강사 400채 보유 900억 원 상당, 세무조사

지난해 51채 이상 주택 소유자 1천988명..전년비 26% 감소

최대 소유자, 부산 60대 아파트 등 604채 보유
부동산 강사 400채 보유 900억 원 상당, 세무조사

[서울타임뉴스=서승만 기자]지난해 주택을 51채 이상 소유한 집 부자가 1천98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51채 이상 집 부자는 2015년 2천90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점점 줄어들다가 지난해에는 2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22일 통계청이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 2017 주택소유통계 세부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주택 51채 이상을 소유한 집 부자는 1천988명으로 전년보다 25.8%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주택소유자는 1천366만9천851명으로 전년보다 2.7% 늘어났고,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211만9천163명으로 200만명을 돌파하면서 전년보다 15.5% 증가했다.

하지만, 주택 41채∼50채 소유자는 1천7명으로 전년보다 18.6%, 51채 이상 소유자는 25.8% 각각 급감했다.

주택 51채 이상 보유자는 2012년 949명에 불과했지만, 2013년 1천447명으로 빠르게 늘었다가 2014년 506명으로 급감했다.

이후 2015년 2천90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 2천680명으로 7.8% 줄어들었다가 이번에 25.8% 급감하면서 2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해 51채 이상 집 부자는 남성(1천71명)이 여성(917명)보다 많았다.

51채 이상 집부자의 증감은 주택매매가격 추이와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집값이 주춤할 때 샀다가 가파르게 오르면 차익 실현을 하는 식이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1일 기준으로 1년 전보다 보유주택의 총자산가액이 증가한 사람은 978만7천명으로, 전체 주택소유자의 약 71%에 달했다. 10명 중 7명이 지난해 집값 상승으로 자산가치가 늘어나는 경험을 한 것이다. 이중 주택 자산가액 증가액이 1억원 이상인 주택소유자는 104만명에 달했다.

정부 관계자는 "2016년과 2017년 가격 상승으로 인한 수익을 실현하기 위해 일부 물량을 정리하면서 41채 이상 주택소유자의 숫자가 줄어든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면서 "다주택자 전체가 감소했다면 정책적 요인이 작용했다고 볼 수도 있는데 이는 아닌듯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에 제출한 '임대사업자 주택등록 현황'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임대사업자 중 최다 주택 등록자는 부산의 60대 A씨로 혼자서 주택 604채를 갖고 있었다.

이어 서울의 40대 B씨가 임대주택 545채를 등록했고, 광주의 60대 C씨가 임대주택 531개를 등록했다. 상위 보유자 10명의 주택 수를 합치면 4천599채로 1인당 평균 460채였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달 말, 부동산 시장 과열을 조장한 것으로 의심받는 부동산 강사나 컨설턴트 21명에 대해 전격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수강생을 모은 뒤 고액의 대가를 받고 유망투자지역을 찍어주는 방식으로 강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동산 강사는 무려 900억원에 달하는 아파트·오피스텔 400여채를 보유하고 있지만, 취득자금 원천이 불분명해 세무조사 대상이 됐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