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체육비리 제천시 부패 공무원 고발내용 "비난 괴문서 나돌아
조형태 기자 whgudxoo@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1-10 07:54:55

사진 살포된문서
[제천타임뉴스=김정욱] 지난해 11월 7일 충청북도 도청 제천시의회에 충청북도 제천시청 체육진흥과 부패 공무원 비리 고발이라는 제목의 괴문서가 살포됐다.

또한 이 괴문서는 행정기관을 비롯해 충북지역 일간지 언론사에 까지 우편물을 통해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괴문서에는 A4용지 2장 분량의10가지 내용으로 제천시 공무원에 대한 이권개입, 전지훈련비 및 용품비 착복, 선수들 갑질 행위, 비리를 입 막기 위해 지난 2017년도 체육비리 등 감독 경질 등 까지 자세하게 적혀있다.

한편 “2018년 8월경 에는 모 행사업체 대표와 해외 골프여행을 다녀왔다고 적혀 있어 해당 공무원이 실제로 이러한 행위를 한 것에 대한 사법 기관의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하지만 '괴문서‘를 발송한 제보자의 연락처는 익명으로 돼있어 제보에 대한 신뢰의 무게가 떨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괴문에 관계자의 해당 공무원을 만나기 위해 접촉을 했지만 부재중이라서 이야기를 들을 수 밖에 없었다.

제천시민인 A 씨는 이러한 공무원 비위 행위의 공익제보가 기관 및 언론사에 배포가 됐지만 쉬쉬하며 언론 보도 및 수사가 안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납득이 가질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제보 내용으로 볼 때 사법기관에서 얼마든지 제천시로부터 관련 자료(출장복명서, 회계자료)를 받아 수사를 통해 진실 여부를 밝혀줘야 될 것이라고 전하며.제천시 ‘괴문서’ 배포에 따라 해당 공무원에 대한 ‘진실게임’은 사법기관의 숙제로 남아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


저작권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