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코믹 아카펠라 ‘원시인 싱어스’의 첫 내한공연 29~30일 과천과 인천에서 열려
김수종 기자 vava-voom@hanmail.net
기사입력 : 2018-06-18 11:08:48

[경기타임뉴스=김수종] 노래하나로 보자면 원시인의 본래 직업은 새들과 경쟁하는 성악가였다. 또한 그들은 가장 강렬한 춤꾼이었고, 싸움꾼들로 때로는 무서운 군무(群舞)를 선보이는 집단이었으며 군인에 무용수들이었다.

오늘 날 대부분의 후손들이 목석(木石)이 되어 저마다 무표정한 도시인들인데 반해, 그들은 살아있는 오감(五感)을 그대로 드러내고 표현한 자연인이었다. ‘석기시대 지구촌에 살았던 네 명의 원시인들21세기 지구로 다시 돌아와 관객으로 방문한 현대인들을 일깨우고 큰 기쁨과 웃음을 선사하는 야심찬 계획이 공연으로 펼쳐진다.

코믹 아카펠라 음악극 원시인 싱어스의 첫 내한공연이 조만간 열린다. 자신들의 얼굴에 직접 그린 무시무시한 탈을 쓴 마스크 댄스는 기본 중에 기본이다. 아카펠라만의 특성을 발휘해 최고 수준의 성량(聲量)을 표현해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하지만 이내 누구든 폭소를 자아내게 한다.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를 진짜 원시인답게 부르고, 영화 슈퍼맨 메인 테마에서는 진짜 슈퍼맨은 바로 원시인이라는 사실을 최초로 증명해 보인다. 공연장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코믹한 비틀즈의 예스터데이를 듣고 발견할 수 있다.

스페인 마드리드 극장에서 처음 선보인 이들의 공연이 이어져 점차 유럽과 전 세계로 웃음 바이러스를 퍼트리고 있다. 멤버들은 모두 연극인이면서 뮤지컬 배우이기도 하고 전문 클래식 전공자로 다재다능하지만 모든 분야에서 정상급 실력을 갖췄다.

코미디축제 최우수상을 수상한 페드로 에레로는 일곱 장의 앨범과 무려 이백 여곡이 넘는 자작곡을 발표한 음악인이다. ‘아드리안 가르시아는 아나운서이자 저널리스트라는 이력이 특이하다.

마누 필라스는 연기와 춤을 전공했는데 테너이며, 영화 <레 미제라블>에 출연한 영화배우다. ‘샨티 이바렛제는 재즈와 클래식을 전공하고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 음악을 작곡한 작곡가로 활약하고 있다.

영화 <파리넬리> ‘울게 하소서를 부르는 장면에서는 객석이 숨죽이며 너무나 아름다운 천상의 목소리에 흠뻑 빠져들 것이다. 정제되고 순수한 아카펠라 콘서트였다가, 코믹한 음악극에다, 볼거리가 풍성한 춤과 노래가 곁들여진 연극무대로 급변하기도 한다.

오는 29() 경기도 과천시민회관 대극장, 30()에는 인천 중구문화회관에서 공연이 펼쳐진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