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7일 고양 종합 운동장에서 벤투호 첫 경기
이창희 | 기사입력 2018-09-06 23:32:46

[고양타임뉴스= 이창희기자] 오는 9월 7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데뷔전이 대한민국과 고양시민의 뜨거운 관심 속에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이번 경기는 예매 초반부터 뜨거운 열기를 내뿜어 이 경기에 쏠린 관심과 인기를 실감 할수있다.

인터파크와 하나은행 전 지점에서 지난 8월 20일 시작된 입장권 예매는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이 경기에는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수훈장인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희찬(함부르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조현우(대구FC) 등 8명이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선발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대표팀 맏형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오랜만에 대표팀에서 만나는 지동원(FC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알두하일 SC)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평가전은 볼거리도 풍성하다. 경기전 공연으로 록밴드 ‘마스터K’가 오후 6시 40분 부터 ‘우리지금 만나’, ‘화이팅’, ‘나는 나비’ 등 3곡의 신나는 락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하프타임에는 2018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김학범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그라운드로 나와 아낌없는 성원을 해 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한다.

2014년 우루과이와 성인대표팀의 A매치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평가전에 고양시는 대화중 축구팀 선수들이 볼보이를 맡는다. 또 이예린(10), 김예원(10), 최시윤(5) 등 고양시 거주 어린이 3명이 에스코트 키즈에 포함되기도 했다.

한편 많은 관람객이 이날 경기장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어 되도록 자가용 등 차량 대신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통해 경기장에 오는 것이 주차와 출차 등으로 많은 시간을 소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축구를 통해 고양시민이 열광하고 벤투 감독에게 한국 축구의 열기와 성원을 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스포츠특별시 고양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스포츠육성 정책과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