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안동시, 2019년도 본예산 1조 700억 원 편성해
신종갑 기자 sjg9458@hanmail.net
기사입력 : 2018-11-20 17:17:42
3년 연속 1조 원 시대 열어... 행사보조금은 10% 일괄삭감

[안동타임뉴스=신종갑 기자] 안동시는 지난해와 올해에 이어 내년도에도 본예산 1조 원을 훌쩍 넘기며 살림살이 1조 원 시대 정착단계에 이르렀다. 3년 연속 1조 원 시대를 이어가고 있다.

시는 내년도 예산안을 올해보다 4.9% 500억 원이 증가한 총 1조 700억 원으로 편성해 20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9,662억 원으로 올해보다 7.6% 684억 원이 늘었고, 반면 특별회계는 1,038억 원으로 15.1% 184억 원이 감소했다. 특별회계 감소는 환경부에서 하수도시설 등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등으로 투자를 확대하면서 관련 특별회계 감소로 이어졌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이 69억 원 정도 늘었고, 지방교부세 200억 원, 국‧도비보조금 404억 원이 늘었다. 순 세계 잉여금도 11억 원이 증가해 일반회계만 올해보다 684억 원이 늘어났다.

주요분야별 세출예산은 일반공공행정 498억 원, 문화 및 관광 1,527억 원, 환경보호 449억 원, 사회복지 2,722억 원, 농림해양수산 1,317억 원, 산업․중소기업 295억 원, 수송 및 교통 477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693억 원 등이다.

2019년도 예산에서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등 사회복지분야가 단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3대문화권사업 사업과 임청각 복원 등 국비지원이 늘어나면서 문화관광분야가 뒤를 잇고 있다. 농림해양수산 분야도 지난해보다 72억 원이 증가하는 등 예산규모와 함께 분야별 예산도 커졌다.

이처럼 예산규모가 매년 커질 수 있었던 것은 91종에 이르는 지방교부세 산정기준에 대한 철저한 지표관리로 전국 최상위의 지방교부세 확보를 들 수 있다.

권영세 시장을 비롯한 공무원들도 중앙부처와 경상북도 등을 찾아다니며 끊임없이 사업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정치권과의 유기적인 협조가 국․도비 증액으로 이어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공약사항과 정부시책에 부응하는 사업과 함께 작지만 시민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민생해결 100대 과제’예산도 반영됐다. 낙동강변 에어건 설치와 다중집합장소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비롯해 버스승강장 비바람 가림막 제작, 임대농기계 배달, 청소년을 위한 특별무료공연, 시내버스 노선도 설치 등 생활 속에서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을 해소하는 사업들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도 건전재정 구조를 갖추기 위해 행사성 보조금을 일괄 10% 삭감하고, 시민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가성비 높은 알뜰 재정을 위해 고심에 고심을 더해서 재원을 배분했다."며 “앞으로도 국가정책 기조에 맞는 다양한 사업발굴과 국․도비 등 의존재원 확보,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경북 중심도시로서 위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