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재민 주장의 진위, 1조원 조기상환 취소는 사실, 국채 발행은 없었다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1-03 08:12:50
진실게임양상...신재민 전 사무관의 순수한 폭로

신재민 주장의 진위, 1조원 조기상환 취소는 사실, 국채 발행은 없었다

-청와대 압박은 진실 게임 중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및 적자 국채 발행 의혹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정부 초기인 2017년 청와대가 일부러 국가채무비율을 높이려 했다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정부는 그해 빚을 더 늘리지 않았다. 신 전 사무관의 폭로가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는 건 이 때문이다.

어디까지가 맞는지, 무엇이 쟁점인지 따져봐야 한다. 다만 정부와 청와대 간 논의 혹은 논쟁은 내부에서 벌어진 일이라 사실관계를 살피기 쉽지 않다. 첫 번째 쟁점은 국가채무비율 증가 여부다.

정부는 2017년 총 28조7000억원의 국채(시장에 빚을 지는 채권)를 발행할 계획이었다. 같은 해 11월엔 이 발행 계획에서 8조7000억원의 물량이 남아 있었다. 그런데 당시 세수 여건이 좋았다.

정부 예상보다 14조원의 세금이 더 들어올 예정이었다. 일반 가정도 기대보다 수입이 늘면 대출 계획을 조정한다. 신 전 사무관도 본인을 포함한 담당 공무원들이 ‘수입이 좋으니 8조7000억원의 빚을 더 내지 말자’고 주장했다고 전한다. 반면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청와대는 ‘정무적 판단’을 얘기했다고 한다.

향후 국가채무비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으니 비교가 될 정권 초기의 채무 규모를 키우자는 취지다. 8조7000억원 중 최소 4조원의 빚은 지자고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부는 8조7000억원 전액에 대해 국채를 발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내부 논의에서 청와대 압박이 있었는지가 핵심으로 떠오른다. 신 전 사무관은 차영환 전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현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이 담당 국·과장에게 직접 압박전화를 했다고 지목했다.

기재부는 “청와대 압박이 있었다면 국채 발행을 취소할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한다. 두 번째 쟁점은 1조원의 바이백(국채 조기상환) 취소다. 이건 사실이다. 기재부는 2017년 11월 세 번의 바이백을 예정했는데 두 번째 바이백을 취소했다. 바이백에는 2가지 종류가 있다.

신규 국채를 발행하면서 만기가 도래할 국채를 갚는 방법, 여유 재원으로 아예 빚을 갚는 방법이 그것이다. 매월 이뤄지는 바이백은 대부분 ‘빚을 내 빚을 갚는’ 것이다. 빚으로 빚을 갚기 때문에 국가채무비율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취소된 바이백도 이런 유형으로 알려지고 있다.

바이백 취소는 8조7000억원의 국채 발행 여부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11~12월 바이백도 물량 교체가 아닌 초과 세수로 빚 갚기를 할 것인지 검토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그해 기재부는 추가 국채 발행을 취소하면서 11~12월 바이백도 ‘빚내서 빚 갚기’ 형태로만 진행했다. 11월에 계획됐던 3차 바이백과 12월 5000억원 바이백은 정상 진행됐다.

초과 세수로 국채를 조기상환하는 바이백은 지난해 12월에서야 4조원 규모로 이뤄졌다. 바이백 취소가 당시 국가채무비율을 크게 건드리지는 않은 것이다. 다만 정부가 전례 없이 바이백을 취소하면서 채권시장이 큰 충격을 받았다는 말은 사실이다.

서울타임뉴스=서승만 편집국잣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