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공동주택 화재 시 경량칸막이의 중요성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교 김동영
손종선 | 기사입력 2019-01-13 19:02:08
[보성타임뉴스] 추운 겨울이 되면서 각종 화재가 급증하고 있다. 그 중 공동주택에서의 화재는 다수의 인명 피해를 초래할 수 있어 경량칸막이의 활용이 절실히 요구된다.

경량칸막이는 우리나라 주거형태의 65%를 차지하는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에서 화재 발생 시 현관을 통해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할 수 있는 비상통로이다. 

경량칸막이는 대부분 옆집과 맞닿아 있는 발코니 실에 설치되어 있으며, 약 9mm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어 누구나 쉽게 부수고 탈출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가정에서 경량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붙박이장, 수납장을 설치하는 경우도 있다.

화재 시 긴급한 인명대피를 위해 경량칸막이에 수납장 등을 설치하지 말아야 하고, 완강기 등 사용법도 평상시 숙지해야 한다.

경량 칸막이는 긴급한 상황에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공동주택 주민들은 평소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고 사용법을 숙지하여 긴급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하자.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교 김동영>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