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예원 측 "악플러 100명 고소 이어 추가 예고… 공익 차원”
김형식 기자 seok.kim1274@gmail.com
기사입력 : 2019-02-07 22:26:03

[출처: 연합뉴스 영상 캡처]
[서울타임뉴스=김형식 기자]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양예원(25)씨가 7일 자신을 비방한 악플러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양예원씨의 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이날 오후 악플러 100여명에 대해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고소장을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이 변호사는 고소장을 제출하기 직전 포토라인에 서서 악플과 모욕하는 글들로 (양씨가) 심신에 큰 상처를 입고 피해를 봤다“(악플은) 다른 (성폭력) 피해자들이 용기 내는 것을 저해할 수 있다고 생각해 공익적 차원에서 고소를 결심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양씨는 이날 고소를 시작으로 악플러들을 향한 법적 조치를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 양씨를 성추행하고 그의 노출 사진을 웹상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모씨는 지난달 1심에서 징역 26개월과 성폭력 치료 강의 80시간, 관련 기관 5년 취업제한 등을 선고받았다.

1심 판결에 불복한 누리꾼들이 양씨를 비난하는 악플을 달았고, 양씨는 이에 대해 선처 없는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양씨는 1심 선고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재판이 내 잃어버린 삶을 되돌릴 수는 없지만 조금 위로가 된다.

다시 용기내서 살아보겠다“(1) 결과에도 불구하고 저를 몰아세우는 사람들과 맞서 싸우고, 저와 가족들을 난도질한 악플러들을 고소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