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드루킹 특검수사에도 압력 있었나?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2-10 20:08:03

김태우 "靑 특감반장, 드루킹 낸 USB 알아봐라 불법조회 지시"

이 수사받는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을 청와대에서 알아보라고 했다.”

“이인걸이 텔레그램 단체방에 드루킹 제출 USB 알아보라 지시”

흑산도 공항건설에 반대하는 김은경 전 장관 동향 문건도 작성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가 폭로를 했다. 

그는 “청와대는 제가 경찰청에 찾아가 제 지인이 수사받는 사건을 조회했다며 감찰을 했으나, 진행 중인 수사 상황을 불법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고 주장했다.

특검의 수사 내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이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고, 지시 사항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기사가 맞는지 확인해 보라는 것이었다고 김 전 수사관은 설명했다. 그의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는 이날 폭로 내용은 국민권익위원회에도 공익을 목적으로 신고한 사안이라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2018년 7월 25일 오전 11시 11분 이인걸 특감반장이 자신을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 링크를 올렸다고 했다. 

이어 “그 기사는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하였다는 내용이었다. 이인걸 반장은 ‘이게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반장 지시가 있은 지 13분 후인 지난해 7월 25일 오전 11시 24분, 당시 박모 특감반원은 “USB 제출은 사실이고, (그 USB 자료의 내용은) 김경수 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 조작 과정이 담긴 문건”이라고 텔레그램을 통해 보고했다고 김 전 수사관은 밝혔다.

김태우 측 “12일 검찰 소환 응했다…'공익 제보' 변하지 않아”

김태우 “어머니 앓아누워”…'미꾸라지' 비하에 윤영찬 고소

김태우 “박형철, 임종석 비리정보 가져오라 요구”

김 전 수사관은 텔레그램을 통한 당시 지시 및 보고내용은 자신의 휴대폰에 보존돼 있다며 “청와대에서 드루킹 특검의 수사 상황을 가장 궁금해했을 사람은 누구였을까. 저는 알고 있지만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특감반원이 수사상황을 특검에 알아보고 상부에 보고했다고 한다”며 “그 '상부'가 누구인지 우리는 안다. 조국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소환조사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견에는 한국당 안상수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등도 나왔다.

이밖에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윗선’에 의해 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인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 국장의 비리 의혹도 무마됐다고 주장했다. 

K모 자산운용사가 420억원 상당의 펀드 운용사로 선정되도록 우정사업본부 등에 유 전 국장이 압력을 행사했다며, 이는 유 전 국장 휴대전화 자료로 확인됐다는 게 김 전 수사관의 주장이다.

또 “유 전 국장은 특감반에서 조사받을 때 IBRD(세계은행) 근무 당시 만들었던 해외계좌에서 자녀 유학비를 송금해줬다고 진술했다”면서 해당 조사내용을 상부에 보고했지만 사표만 받고 오히려 민주당 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했다고 김 전 수사관은 말했다.

또 청와대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해 ‘찍어내기’ 시도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9월 이인걸 반장과 김태곤 사무관은 제게 ‘김은경 장관이 흑산도 공항 건설을 반대하니 즉시 사표를 받아야 한다. 

네가 김 장관에 대한 감찰보고서를 써라’고 지시했다”며 “흑산도 공항 건설을 심의ㆍ의결하는 국립공원위원 명단과 반대하는 위원이 누군지를 파악해오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는 특감반장의 독단적인 결정은 아닐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전 수사관의 추가 폭로에 대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해왔던 청와대는 이날도 별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편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청와대로부터 고발당한 김 전 수사관은 오는 12일 수원지검에 출석할 예정이다

타임뉴스=서승만기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