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예계 덮친 ‘버닝썬 사건’…검찰, 직접 수사 가능성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3-15 06:19:01
권력유착·마약·탈세…놓쳐선 안 될 버닝썬 수사 '본질'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이번사건은 두 연예인의 성범죄와는 별개로 이번 사안의 본질을 놓치지 말고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바로 강남의 클럽을 둘러싼 마약과 성범죄, 탈세와 경찰 유착 의혹 같은 것들이다

"클럽 등 유흥업소와 경찰·공무원 전방위 조사 필요"..."모든 게 다 엉킨 사건"     

 이렇게 특히 정준영 씨 사건이 나온 이후에 이것이 정말 중요한 부분이 묻혀버렸다라는 그런 평가도 나왔다. 단지 연예인의 문제가 아니라 고위층까지 확대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묻힌 것이 아니냐 하는 이런 비판들인데. 또 하나 중요한 것은 경찰과의 유착 의혹이다.

그래서 사건에 대한 수사를 좀 더 확대해야 한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버닝썬 대표가 전직 경찰인 강모 씨를 통해서 현직 경찰에게 돈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을 하고 있다. 초점은 이렇게 흘러간 돈이 어느 선까지 갔는냐, 누구에게까지 전달이 됐느냐 하는 부분이다. 

 유 대표가 경찰 고위직과 친분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도 나온 상황이어서 클럽같은 유흥업소는 물론, 이들과 관계를 맺고 있는 지역 경찰, 그리고 세무 공무원 등 이런 전반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탈세 수사도 중요한 부분인데, 탈세를 위해서 유착을 하고, 유착을 하면서 범죄를 묵인하는 그런 고리가 있다고 보고 있다 우선 일반적으로 클럽에서 탈세를 하는 방법은 주로 손님에게 현금을 받은 뒤 이를 제대로 신고를 하지 않는 방법이 있다. 

 그리고 또 이른바 영업 직원인 MD들에게 주는 봉사료 등을 부풀리는 방식도 쓰인다. 조사 받은 두 연예인의 대화방에서도 탈세 정황과 관련된 말들이 나온다 이번에 공익 제보를 한 변호사에 따르면 정준영 씨와 승리가 참여한 문제의 대화방에서도 자신들이 운영하는 업소와 관련해 탈세가 이뤄진 정황이 담긴 대화들이 오갔다.

 한 클럽 관계자는 "강남 클럽은 탈세를 하지 않고는 이윤을 남길 수 없는 구조" 라고 얘기도 하기도 한다. 그러면서 "탈세한 돈 가운데 일부가 공무원들에게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말들이 나오고 있다.

박상기 법무장관"버닝썬 사건 서울 중앙지검으로 이첩하겠다"

검찰, 경찰수사 보며 수사 저울질 대검은 이날 승리와 정씨 관련 의혹,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사건 배당이 이뤄지더라도 현재 경찰수사가 진행중인 점을 감안해 검찰이 당장 수사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권익위 제보로 일종의 '정답지'를 손에 쥔 검찰로서는 경찰 수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될 경우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검찰 안팎의 관측이다. 이 경우 수사권 조정 등을 놓고 불편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검·경 간 갈등의 폭이 더욱 깊어지고, 정부의 검찰 개혁 작업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수사권 조정 문제도 따지고 보면 검찰에 대한 현 정권의 강한 불신이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겠냐"며 "수사결과 경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자치경찰제나 수사권 조정 같은 정부의 개혁작업은 여론악화에 따라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