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양군 4·19혁명 기념 지영헌 열사 넋 기려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04-29 17:00:09
[단양타임뉴스=김정욱] “‘의에 죽고 참에 살자’를 온 몸으로 실천한 의혈인 3000명의 학생을 이끌고 총탄이 난무하는 독재의 무자비한 화염속에서 겨례의 내일을 위해 맨 몸으로 저항한 민주주의 혼 지영헌 열사"

1960년 4월 19일 자유당 정권의 3·15 부정선거에 대항해 분연히 일어섰던 4·19 혁명이 지난 19일로 59주년을 맞았다.

단양군 4·19 추모행사 기념사업회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 단양읍 대성산 추모공원에서 지영헌 열사의 넋을 기리는 4·19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날 추모행사는 유족을 비롯해 류한우 단양군수, 김영주 단양군의회 의장, 김성준 경찰서장, 장연옥 단양교육지원청 교육장, 군의원인 강미숙·조성룡·장영갑·오시백·김광표·이상훈 지도위원, 김대열 문화원장, 이상우 기업인협의회장(기념 사업회 부회장), 문성호 농협단양군지부장, 최형규 단양국유림관리소장, 이종배 우체국장, 심옥화 단양군자원봉사센터장, 신동운 재향군인회장, 허규 6·25 참전유공자회 지회장, 이재길 한국국토정보공사 단양지사장, 정장훈 전 울산광역시 의장, 조남성·김기일·한경숙 고문, 정기홍 단양초 교장, 김진수 단성중 교장, 학생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손명성 사무국장의 사회로 시작한 이날 행사에서 류한우 단양군수의 헌화와 분양에 이어 기관단체장의 헌화가 뛰따랐고, 류한우 단양군수의 기념사와 김영주 군의장과 장연옥 단양교육장의 추모사, 정장훈 고문의 회고의 말씀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조성룡 부회장의 경과 보고와 지 열사의 후배인 유정희(단성중·3학년) 학생대표가 박병희 중앙대 총장의 '의에 죽고 참에 산 이여'라는 추모시를 대독해 그의 넋을 기렸다.

지영헌 열사는 1959년 단양공고(현 한국호텔관광고)를 졸업하고 중앙대 법정대학 재학 중 20살의 꽃다운 나이에 4월 19일 내무부 앞 시위에 참여했다 총상을 입고 유명을 달리했다.

단양군은 2006년 4월 대성산 기슭에 추모공원과 추모비를 건립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