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타임칼럼=서승만 편집국장] 황교안 대표가 말하는 문정권의 폭정은 무엇을 말하는가?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5-04 05:49:40
사회적 가치관의 혼란과 부재...국민들은 불안할 뿐이다

자신들 정권의 입맛에 맞지않는다고 해서 또한 자신들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들은 더욱 소외돼 가고 있다. 정의롭지 못하다는 생각에 많은 사람들이 분노가 치민다.

오죽하면 한 유투버가 폭정에 누군가를 죽이고 싶을정도로 협박성 방송을 다하겠는가? 이런 현실속에서는 대한민국의 분열은 지속되고 희망이 보이질 않는다. 불안은 가중되고 사회는 가치관의 혼란과 부재속에 비상식적인 범죄현상도 증가하게된다.

서로가 서로에 대해 증오감이 넘쳐나고 급기야 사회는 불신의 늪에서 허우적 거리는 진퇴양난의 상황을 초래하고 말것이다. 리더가 제자리에서 제역할을 하지 못했을때의 파장이 그리 간단치 만은 않다는 것이 현실화 된 것이다.

더군다나 원칙을 무시하는 여론조사와 한쪽 말만 듣겠다는 권력이 우리 사회를 더욱 갈라놓고 있고 반쪽자리 대통령이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 여론조사는 하루아침에 찬성 43 반대 44 로 바뀌었다. 여론이 바뀐것은 아닌데도 말이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리얼미터는 '부적격'(55%) 여론이 '적격'(29%)보다 훨씬 높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을때 다음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중대한 흠결이 없다"며 "(여론조사를 다시 하면) 더 좋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했다.

이해찬의 주장에 화답하듯 리얼미터는 이틀 뒤 이 후보자 임명 '찬성'(43%)과 '반대'(44%)가 비슷하다며 확 바뀐 여론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그 직후 해외 순방 중인 문대통령은 전자 결재로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했다.

여권 입맛에 맞는 여론조사가 임명의 정당성을 뒷받침해준 셈이다. 하지만 질문 내용이 달라져서 응답 수치가 달라진 것이지 여론이 바뀐 게 아니었다. 리

얼미터 첫 조사 질문은 '이 후보자의 헙법재판관 자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였다. 두 번째 조사는 '문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를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헌법재판관으로 임명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였다.

여론 변화를 보기 위해선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는 게 기본 상식이지만 굳이 상식을 깨면서 질문을 바꿨다. 이 후보자를 '부적격'이라고 한 사람도 대통령이 임명하겠다고 마음을 굳히면 현실을 감안해 '찬성'이라고 답할 수 있다. 특히, 바뀐 질문에선 '문재인'이 두 차례나 등장했다.

마치 문 재인 지지층에게 이 후보자 임명 찬성을 유도하는 총동원령을 내리는 듯했다. 실제로 이 후보자에 대한 문 대통령 지지층의 긍정 여론은 54%에서 77%로 치솟았다. 더 심각한 것은 이런 '입맛대로 여론 호도'를 바탕으로, 자신의 뜻에 맞는 여론만 따르겠다는 '독불장군'식 국정 운영이다.

이 후보자 임명에 대해 문재인 반대층은 끝까지 대다수(83%)가 부정적이었지만 이들을 설득하려는 노력은 전혀 없었다. 물론 애당초 지지층과 반대층 모두 수긍할 만한 후보자를 내세운 것도 아니었다.

다른 현안도 비슷했다. 박영선·김연철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해서도 지지층은 '긍정'(82%)이 다수였지만 반대층은 '부정'(81%)이 다수였다. 역시 반대층 의견은 철저히 무시됐다.

소득 주도 성장도 지난 2월 엠브레인 조사에서 문 재인 지지층은 '계속 추진'(64%)이 다수인 반면 반대층은 '수정 및 재검토'(85%)가 압도적이었다. 정부는 경제 정책도 지지층 의견만 떠받들고 있다.

여당은 20년, 50년, 100년 집권론을 주장하더니 최근엔 총선에서 300석 중 260석을 '싹쓸이'하겠다고 했다. 이런 황당한 발언을 되풀이하는 것도 지지층 결속에만 관심이 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정부 측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들은 더욱 소외돼 가고 있다. 원칙을 무시하는 여론조사와 한쪽 말만 듣겠다는 권력이 우리 사회를 더욱 갈라놓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