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LG V50씽큐 갓 출시 '공짜폰?'···이통사, 5G 가입자 유치 경쟁 '과열'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5-13 00:04:59
공시지원금 50만~70만원 파격 보조금에...라이벌폰도 없어 관심집중, 서비스 한달여 만에 가입자 40만명 돌파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LG전자(066570) 5G 스마트폰 V50 씽큐의 출시가 이뤄진 첫 번째 주말인 지난 11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집단상가에선 V50 씽큐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LG전자(066570) 5G 스마트폰 V50 씽큐 더블폰
이통3사, 5G가입 확보전 점화

붙였다 뗐다하는 듀얼 스크린
무료로 제공돼 고객 관심 끌어
카드 등 가입땐 사실상 공짜폰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집단상가를 방문한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 “V50 씽큐(ThinQ) 그냥 가져가실 수 있어요”

이에 더해 삼성전자(005930)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가 미뤄지면서 관심이 오로지 V50 씽큐에만 집중될 수 있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네트워크 품질 등의 문제로 주춤하던 이동통신 3사간 5G(5세대 이동통신)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신규 5G 스마트폰 출시로 다시 과열되는 양상이다.

실제로 공시지원금에 이외에 이날 통신3사가 뿌린 불법보조금의 규모는 50만~70만원 가량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소비자가 공시지원금과 보조금을 모두 지원받을 경우, 119만 9,000원의 V50 씽큐를 △기기변경 20만~40만원 △번호이동 10만~30만원선에서 살 수 있었다.

한 매장 관계자는 “카드 가입 등 몇 가지 조건을 더하면 아예 돈을 들이지 않고 살 수도 있다”고 귀띔했다. 온라인 유통망에선 이미 출시 첫 날부터 V50씽큐를 ‘공짜폰’으로 구입할 수 있었다.

아직 폴더블폰이 출시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슷한 경험을 제공하는 ‘듀얼 스크린’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매장 관계자는 “필요에 따라 스크린을 붙였다가 뗄 수 있어서 오히려 폴더블폰보다 활용하기 더 편하다고 손님들에게 설명하고 있다”라며 “듀얼 스크린이 무료로 제공되니 일단 다들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듀얼스크린을 V50 씽큐에 부착하면 2개의 화면을 각기 다르게 사용하는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게임을 할 때 게임화면과 게임패드로 구분해 즐기거나 영화를 보면서 다른 화면으로 배우를 검색할 수 있다.

이와 관련 LG전자가 4월 18일~5월 7일까지 진행한 ‘V50 씽큐 듀얼스크린 활용 공모전’에선 1,500개가 넘는 아이디어가 쏟아지기도 했다. 댄스 영상을 보면서 직접 춤을 추는 장면을 라이브 방송으로 하거나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의 화면과 멤버별 영상을 따로 보는 용도로 활용하는 등의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12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KT는 지난 11일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갤S10 5G)’의 최대 공시지원금을 기존 50만원에서 78만원으로 기습 상향했다. SK텔레콤이 지난 10일 출시된 LG전자의 ‘V50 씽큐’에 사상 최대 지원금 77만3000원을 지급한 데 대한 맞불로 풀이된다.

공시지원금과 이의 15%까지 줄 수 있는 판매점의 추가 지원금만 적용 받아도 SK텔레콤의 경우 출고가 119만9000원인 V50을 최저 31만원에, KT는 139만7000원인 갤S10 5G(256GB) 모델을 50만원에 구매할 수 있게 된다.

5G 스마트폰 경쟁이 양자 대결 구도가 된 첫 주말 휴대전화 판매 집단상가 및 온라인 판매점 등에서의 고객 유치는 더 파격적이었다. 일부 이통사들이 판매 장려금(리베이트)을 60만~80만원까지 지급하는 정책을 진행했고, 해당 금액이 불법보조금으로 활용돼 갓 출시된 V50이 이른바 ‘공짜폰’이 되는 이례적인 상황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한 이통사의 경우 번호이동을 통해 V50 씽큐를 구매하는 경우 60만원대의 공시지원금과 15%의 추가 지원금에 더해 60만원 가량의 불법보조금을 지급, 최신 스마트폰을 사고 고객이 오히려 10만원을 더 지급받은 사례도 있다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고 있다.


이통사들의 이 같은 경쟁은 다소 소강상태인 5G 가입자 유치 분위기를 두 번째 5G 스마트폰 출시를 계기로 반전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5G는 상용화 이후 네트워크 품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고 킬러 콘텐츠 부족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이 압도적이었던 LTE(롱텀에볼루션)와 달리 5G의 경우 특별히 치고 나가는 선두가 뚜렷하지 않은 만큼 상용화 초반 선점이 중요한 상황이다. 전용 단말 보조금 지원으로 5G 가입을 유인, 시장을 선점하려는 전략이 파격 공시지원금과 불법보조금 살포로 나타나고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한편, 이통사들의 가입자 유치 경쟁으로 지난 10~11일 이틀간 갤S10 5G와 V50 씽큐를 합쳐 4만~5만 대가 개통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3일 상용화를 시작한 5G 서비스 가입자 수는 한달여만에 4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두 번째 5G폰 출시와 적극적인 이통사의 마케팅 영향으로 가입자 유치에 탄력이 붙으면서 국내 5G 가입자 50만명 달성도 이달 중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