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포용과 화합을 위해 노력!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6-06 22:04:30
허태정 대전시장이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6일 국립대전현충원(대전 유성구)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6일 국립대전현충원(대전 유성구)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에서 “호국영령들의 나라사랑과 희생정신에 끝없는 존경과 애도의 맘을 전하다"며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이어져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오늘 우리나라 격동기의 현장을 함께 하며 소중한 삶을 바친 영령들 앞에서 ‘포용과 화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제발전과 산업발전의 시대, 속도와 효율이라는 가치가 모든 것에 앞서던 시간, 갈등과 상처에 대한 회고와 치유의 시간이 부족했다"며 “이제는 나라사랑과 조국발전이라는 목표에 공감하며 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나은 100년을 향한 발걸음, 우리 모두 함께 하자"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100년을 후손에게 물려주자"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_전문>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우리는 조국을 위해 몸과 맘을 바친 영령들 앞에

다시 숙연해집니다.

예순 네 번째 현충일을 맞아

대전현충원에 잠들어계신 호국영령들의 나라사랑과 희생정신에

끝없는 존경과 애도의 맘을 전합니다.

아울러, 유공자와 보훈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가 서 있는 이곳 대전현충원엔

한 가족의 아버지였고, 아내였고, 사랑스런 아들·딸들이었던

우리의 이웃이 잠들어 계십니다.

일제 강점기시대에서, 6.25전쟁터에서, 민주화의 현장에서

그리고 각자 나라를 위한 임무수행의 현장에서 산화해 가신 분들입니다.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이곳에 영면해 계신 한 분 한 분의 값진 희생에

마음속에서 우러나는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저는 오늘 우리나라 격동기의 현장을 함께 했고

소중한 삶을 바친 영령들 앞에서

“포용과 화합"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일제강점기라는 가슴 아픈 역사의 질곡을 겪으면서

우리나라는 분단과 전쟁이라는 아픔을 경험했고

그 상처가 아직까지 우리사회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일제치하에서 대한독립만세와 독립운동을 펼친 것,

조국수호를 위해 전쟁터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

경제발전과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한 것,

민주주의를 위해 거리에 나서서 투쟁한 것,

이 모든 것의 끝에는 결국

‘나라사랑’과 ‘조국발전’이라는 목표가 있었습니다.

여기 잠들어계신 영령들의 목표는 동일했습니다.

다만, 추구하는 방법과 선택에 차이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경제발전과 산업발전의 시대에

속도와 효율이라는 가치가 모든 것에 앞서다 보니

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부족했던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우리나라의 발전을 염원하면서 숨가쁘게 달려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나타난 갈등과 상처들에 대한

회고와 치유의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이제는 우리 모두가 바라고 있는 나라사랑과 조국발전이라는

목표를 공감하면서 서로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필요합니다.

나라사랑에 대한 차이를 인정하면서

서로를 조금씩 이해해가는 과정을 만들어 가야합니다.

그러한 과정은 더 큰 조국발전으로 연결될 것입니다.

오늘 대전현충원에서 우리나라와 지역사회의 구성원들의

포용과 화합을 전개해 나가자는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우리나라 나라와 이웃을 위한 희생은
유가족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큰 슬픔이자 그리움일 것입니다.

합당한 예우, 충분한 보상, 그리고 기억은

유가족을 조금이나마 위로해드릴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입니다.

정부와 함께 우리 대전시도 정성을 다해

국가유공자들의 명예를 선양하겠습니다.

유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게 더 노력하겠습니다.

보훈에는 보수와 진보, 좌우가 없습니다.

영면해계신 애국지사와 유가족을 위로하고

후세에 올바른 역사를 보여주기 위해선

국립묘지 관련법 개정이 시급합니다. 정치권에 간곡히 호소합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써야합니다.

올바른 현대사는 지금을 사는 우리가 만들어가야 합니다.

올해는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100년 전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는

특별한 소수가 아닌 평범한 우리 이웃이 만들어냈습니다.

그들의 아들과 딸, 손자 손녀가 나라를 지켰고,

독재를 몰아냈고, 경제성장을 이뤄냈습니다.

더 나은 100년을 향한 발걸음, 우리 모두가 함께 합시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100년을 후손에 물려줍니다.

다시 한 번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존경의 인사드리며,

먼저 가신 영령들의 안식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