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경찰청, 김용원 애국지사 추모행사 가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6-11 15:32:50
대전출신으로 임시정부 제2대 경무국장 등 역임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경찰청(청장 황운하)은 11일, 대전출신으로 임시정부 제2대 경무국장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독립운동을 했던 김용원 애국지사를 기리는 추모행사를 가졌다.

이날 추모행사에서는 김용원 애국지사의 손녀 등 유족을 비롯해 경우회장, 경찰발전위원장, 정책자문단, 시민홍보단 등 협력단체 관계자와 황운하 청장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경찰청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특히, 김용원 애국지사의 일대기를 담은 5분 분량의 영상을 시작으로 추모시 낭독, 유족 인사, ‘강산 김용원 선생’ 저서를 집필했던 충남대학교 김상기 교수의 특강, 전통 국악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하고 대강당 명칭을 김용원홀로 명명해 현판제막식을 가지며 2시간가량 진행해 의미를 더했다.

김용원 애국지사는 1892년 대전 서구 덕곡길(당시 대전군 기성면 원정리)에서 출생해 의친왕의 상해 망명 시도와 군자금 모금 등 독립운동을 비롯해 임시정부 의정원 상임위원과 김구 선생에 이어 임시정부 제2대 경무국장으로 재직했던 대전의 대표적인 독립 운동가였다.

임시정부 경무국장 재직 시에는 한인 거주 지역 안전을 위해 경무분국 설치를 위해 노력했고, 귀국 후에도 대전 지역 등에서 군자금 모금 등 독립운동을 재개하며 투옥과 병보석을 반복하다 옥고로 인한 병환으로 끝내 독립을 보지 못한 채 1934년 고향인 대전 원정리에서 의로운 생을 마감했다.

황운하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지역 출신으로 독립운동과 제2대 경무국장으로 활동하셨던 김용원 애국지사의 추모행사를 이제야 갖게 돼 죄송스러우면서도 매우 뜻깊다"며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시민의 경찰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경찰청은 경찰역사 찾기를 혁신과제로 삼아 지난 2월에는 광복군 출신 백준기 경위의 유족을 위문하고 현양한데 이어 6월 14일 김용원 애국지사의 기일을 맞이하여 이미 지난 6. 4.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 김용원 애국지사의 묘역을 참배하고 이번 추모행사를 계획해 왔다.

경찰은 앞으로도 임시정부 경찰을 비롯해 6․25 구국경찰 등 나라를 수호하고 국민을 지켰던 자랑스러운 경찰역사를 지속 발굴, 현양해 나갈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