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맹(IMACO) 사무총장,외유성 해외출장도 모자라 임기연장 시도라니…안동 시민단체, 철저 수사 촉구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19-06-26 21:43:45
규정 위반 IMACO 사무총장...안동경찰,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 수사 착수

[안동 타임뉴스=이태우 기자] 안동지역 시민단체가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을 받는 세계탈문화예술연맹(IMACO) 사무총장 A씨에 대해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열린사회를 위한 안동시민연대와 민주노총경북지역본부 북부지부는 2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안동시 출자·출연기관인 IMACO에 대한 감사 결과 사무총장이 특정 기간에만 총 37회의 해외 출장을 간 것으로 드러났다”며 “해외출장 가운데 단 한 번도 회장인 시장의 결재를 받지 않고 규정에도 없는 사무총장 본인 전결 처리해 복무규칙과 규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근무시간에도 수없이 골프를 치러 다니고 사무총장 본연의 책무를 망각한 채 근무시간에 특정 정당과 정치인에 대한 선거운동과 정치 활동을 자행해 시민들의 빈축과 비난을 받아왔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는 “이런데도 안동시는 이사회를 통해 A씨의 임기를 연장하려 한다”며 “A씨에 대한 임기 연장 시도를 중단하고 복무 규칙과 규정 위반의 책임을 물어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안동시장은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진심어린 사과와 사건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이러한 사무총장의 일탈 행위에 대한 사례와 사진, 자료 등을 시민제보를 통해 취합해 보유하고 있다”며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 의지가 확인되면 관련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동경찰서는 지난 25일 A씨에게 제기된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 등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안동시 출자·출연기관인 IMACO는 지난 2월 보조단체 감사에서 출장 전결 규정 미준수, 국외 출장여비 부적절 등 11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다. 

시는 이 중 5건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리고 1건은 시정을 요구했다. 또 출장 전결 규정 미준수 등 2건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하고 부적절하게 사용된 보조금 920여만 원을 회수했다.

A씨는 2015년 7월 비상근직으로 임용된 후 이듬해 정관 개정에 따라 상근직으로 변경됐다. 특히 다음 달 6일 임기가 종료되는 A씨의 거취를 두고 안동시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