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공기업 해외법인 가치 2년새 2조원 ‘증발’..국민혈세 허공에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6-27 23:50:29
해외자원개발 후유증 ‘아직 진행형’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 조형태 기자] 국내 주요 공기업이 설립한 해외법인의 가치가 지난 2년 새 2조 원이나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스공사, 석유공사, 광물자원공사 등 이명박 정부(2008~2013년) 시절 해외자원 개발에 나섰던 에너지 공기업들의 손실 후유증이 현재까지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6개 시장형·준시장형 공기업 중 해외법인을 설립하고 주요 경영지표를 공개한 15개 공기업의 97개 해외법인의 가치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취득가액은 23조4187억 원으로 2년 전인 2016년과 비교해 1조86억 원(4%) 감소했다. 장부가액은 11조1368억 원으로 무려 3조1701억 원(22%)이나 줄어들었다.

장부가액이란 지분의 현재 가치다. 취득가액보다 장부가액이 더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회사 가치가 떨어져 손해를 봤다는 의미다. 이 기간 공기업의 해외법인들은 취득가액과 장부가액의 차이인 2조1616억 원의 혈세를 허공에 날린 셈이다.

반면, 이들 공기업 해외법인의 매출 총액은 3조2558억 원에서 4조8497억 원으로 1조5939억 원(49%)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2조2533억 원에서 1조8106억 원 감소한 4428억 원을 기록했다. 부채는 17조7894억 원에서 17조160억 원으로 7734억 원(4%) 줄어들었다.

기업별로 보면 해외자원 개발에 나선 공기업 가운데 가스공사의 부실 후유증이 두드러졌다. 가스공사는 2018년 취득가액이 2년 전에 비해 1713억 원(3%) 줄었는데, 장부가액은 2조114억 원(39%) 급감하며 이 기간 금액상 손실 규모가 1조8401억 원으로 가장 컸다. 특히 호주 GLNG 사업에서 1조994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

가스공사와 함께 이명박 정권 당시 해외자원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석유공사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562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 이에 앞서 발생한 손실을 감안하면 석유공사의 손실규모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조2072억 원에 달한다.

특히, 석유공사가 해외석유개발을 목적으로 추진한 해외법인 투자 가운데 ‘Harvest Operations Corp.’(4조3858억 원), ‘Dana Petroleum Ltd’(1조7094억 원) 등 2곳은 2012년부터 2018년 사이 각각 1조 원 이상의 손실을 기록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우라늄 자원개발로 인한 손실 규모가 컸다. 한수원은 2018년 취득가액이 2016년에 비해 1억3400만 원 증가했지만, 장부가액은 909억 원 감소했다. 그로 인한 차액이 910억 원에 달했다. 손실의 대부분은 한전으로부터 인수한 우라늄 광산 개발 사업으로부터 발생했다.

광물자원공사(687억 원)도 지난 2년간 500억 원 이상의 손실이 이어졌고, 석탄공사(33억 원), 남동발전(12억 원), 남부발전(10억 원)의 사정도 마찬가지였다.

이 기간 장부가액 증가액이 취득가액 증가액 보다 많은 기관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동서발전, 서부발전, 수자원공사, 한국전력공사, 조폐공사, 중부발전, 한전KPS는 취득가액과 장부가액 증감 규모가 동일했다.

한편, 지난해 적자 규모가 가장 큰 해외 법인은 광물자원공사가 룩셈부르크에 출자한 ‘Kores Lux S.a.r.l’로 4134억 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석유공사의 ’Harvest Operations Corp.’(3230억 원), ‘Offshore International Group’(1028억 원)도 1000억 원 넘는 순손실을 입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