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청 2단계 광역철도...진통예상
강재룡 기자 timenews1228@naver.com
기사입력 : 2019-07-04 05:28:36
세종·대전·충북 서로가'동상이몽 

[충청 타임뉴스=강재룡 기자] 80%를 부담해야 하는 세종시는 대전과 충북 사이에 끼여있어 경부선 철도에 건설되는 기존 노선안이 거의 실속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세종시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광역철도교통망 구축 방안. 1단계로 대전지하철 1호선 서쪽 종점(반석역)~정부세종청사(총연장 14.7㎞), 2단계로 세종청사~경부선 내판역(연동면 내판리) 8.1㎞ 구간의 지상이나 지하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신탄진~조치원 기존 노선안에 대전 찬성, 세종·충북은 반대 
건설비 80% 부담할 세종, "실익없다"며 정부청사 노선 제시
충북도 세종청사 대안 내 놔…결국 행복청 주관 '타당성 조사'

정부가 지난 2011년 4월 고시한 '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 하지만 세종시와 충북도는 이 노선이 실익이 없다며 각각 정부세종청사와 연결되는 대안 노선을 제시하고 있다.

대전시의 제안으로 사업이 추진 중인 '충청권 광역철도(충남 논산~청주공항·총연장 106.9㎞)' 가운데 2단계 구간(대전 신탄진~세종 조치원·연장 22.5㎞)이 초기부터 진통을 겪고 있다. 

경부선 철도를 활용토록 돼 있는 기존 노선안에 대해 대전을 제외한 2개 지방자치단체(세종·충북)가 크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정부(행복도시건설청) 주관으로 3개 시·도가 함께 '사전 타당성 조사'를 진행키로 했다.

공동 '사전 타당성 조사' 협정은 맺었지만 
행복도시건설청(행복청)은 "충청 3개 지자체(세종·대전·충북)와 공동으로 어제 '충청권 2단계 광역철도 사전 타당성 조사' 추진을 위한 협정을 문서로 맺었다"고 2일 밝혔다.

행복청이 주관하는 이번 조사는 3개 시·도가 비용(총 2억 원)을 똑같은 비율로 부담하는 조건으로 착수일부터 10개월 간 진행될 예정이다.

행복청은 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내용을 이달초 조달청 나라장터(www.g2b.co.kr)나 행복청(www.naacc.go.kr)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계획이다.

고성진 행복청 교통계획과장은 "지방자치단체 사이의 현안 조정을 위한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정부기관인 행복청이 조사를 주관키로 했다"며 "국토교통부가 내년까지 수립할 예정인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이번 조사 결과가 반영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조사에는 정부가 지난 2011년 4월 고시한 '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기존 노선안 외에 세종과 충북이 각각 제시한 노선안을 비롯, 여러 가지 대안에 대한 타당성 평가도 이뤄진다. 따라서 최종 결과로 인해 광역철도 중간 경유 노선이 크게 바뀌면서 2~3단계 사업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3단계로 나뉘어 건설되는 충청권 광역철도 중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1단계 구간(충남 계룡~신탄진)의 경우 전체 길이가 35.4㎞나 되는 데도 지방자치단체 간의 갈등은 없었다.

충남도 통과 구간이 전체의 8%(2.8㎞)에 불과한 데다, 계룡시가 사실상 대전 생활권이어서 사업을 대전시가 주관했기 때문이다.

세종시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광역철도교통망 구축 방안. 1단계로 대전지하철 1호선 서쪽 종점(반석역)~정부세종청사(총연장 14.7㎞), 2단계로 세종청사~경부선 내판역(연동면 내판리) 8.1㎞ 구간의 지상이나 지하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3개 시·도가 제시하는 노선안은 제각각
하지만 2단계 구간은 사정이 다르다.

정부가 지난 2011년 4월 고시한 '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안. 하지만 세종시와 충북도는 이 노선이 실익이 없다며 각각 정부세종청사와 연결되는 대안 노선을 제시하고 있다. 세종시가 자체적으로 마련한 광역철도교통망 구축 방안. 1단계로 대전지하철 1호선 서쪽 종점(반석역)~정부세종청사(총연장 14.7㎞), 2단계로 세종청사~경부선 내판역(연동면 내판리) 8.1㎞ 구간의 지상이나 지하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우선 구간 전체 길이가 1단계보다 12.9㎞(36.4%)나 짧은 22.5㎞에 불과한 데도, 노선이 지나가는 지방자치단체는 3곳이나 된다.

전체 구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세종이 약 80%로 가장 높고 충북이 16%, 대전은 4%에 불과하다.

세종시를 통과하는 노선은 인구가 밀집된 신도시에서 벗어난 3개 읍면(조치원·연동·부강)에 속한다.

사업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본격 추진되면, 세종시는 전체 소요 사업비에서 국비 부담분 70%를 제외한 나머지 지방자치단체 부담분(전체의 30%)의 80%를 부담해야 한다. 

따라서 대전과 충북 사이에 끼인 세종시 입장에서는 경부선 철도에 건설되는 기존 노선안이 거의 실속이 없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철도 대신 대전도시철도(지하철)를 활용하는 방안을 내놓고 있다. 1단계로 지하철 1호선 서쪽 종점(반석역)~정부세종청사(총연장 14.7㎞), 2단계로 세종청사~경부선 내판역(연동면 내판리) 8.1㎞ 구간의 지상이나 지하에 도시철도를 건설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이 노선은 대부분 신도시 지역을 통과, 기존 경부선 철도를 활용하는 방안보다 건설비가 훨씬 더 많이 든다.

충북은 청주공항~오송역~정부세종청사 구간(총연장 39.9㎞)에 전철을 건설하는 대안을 제시했다. 두 지자체 모두 대전보다 세종 신도시(정부청사)로 노선을 연결시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반면 1단계 구간 건설로 실익을 챙긴 대전은 2단계 구간 당초 노선안을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총사업비 2천307억 원을 국토교통부와 대전시가 7대 3의 비율로 분담하는 조건으로 2015년 사업이 시작된 1단계 구간은 2024년 개통될 예정이다.



충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