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걸어서 800km 순례한 답심가 진현천 씨
송용만 기자 sym6055@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0 16:13:51
[영주타임뉴스 = 송용만 기자]답심가 진현천(54,전주) 씨가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를 염원하며 800km를 걸어 5일 오전 10시 30분 소수서원에 도착했다.

지난달 12일 충남 논산 돈암서원을 출발해 정읍 무성서원, 장성 필암서원, 함양 남계서원, 달성 도동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병산서원과 도산서원을 거쳐 세계유산 등재 심사발표가 나기 하루전날 종착지인 소수서원에 도착했다.

이날 소수서원 솔숲에서 이갑선 소수서원 운영위원장, 서석호 원로위원, 서승원 도감, 유선호 문화예술과장이 800km을 걸어 온 답심가를 맞이했다.

진 답심가는 솔숲 길을 걸으며 “과분한 환대에 몸둘바를 모르겠다"며 “정말 한국의 서원을 대표할만한 풍광에 취했다"고 하면서 취한대 쪽을 한참동안 바라보다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강학당 마당에 들어선 답심가는 “어르신들께 인사부터 드려야한다"면서 자리를 청했다.

서승원 도감의 안내로 강학당에 올라 큰절로 상견례를 한 후 서원 이야기를 나눴다.

진 답심가는 지난 4월 퇴계선생 450주년 귀향길 재현행사에 참여한 걸 계기로, 한국의 서원 9곳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되길 염원하고 한국의 전통문화와 사상을 알아보기 위해 순례길을 나섰다고 했다.

진 답심가는 “한국의 서원을 청소년들과 세계인들에게 홍보하고 서원에 배향된 선현들의 참 뜻을 알기 위해 순례를 시작하게 됐다"며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는 서원정신을 통해 무너진 도를 다시 이어 전 세계에 흐르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 획기적인 역사적 사건"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 우리의 정신이, 한국의 철학이, 우뚝 솟아올라 만방을 밝힐 때가 왔다"며 “한국의 철학과 사상이 새로운 한류로 전파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배낭에 붙어있는 ‘서원답심’의 의미와 작은 현수막 아래에 써진 「罔違道以干 百性之譽」의 뜻을 물었다. 답심가는 “답심(踏尋)은 서원의 심원록(尋院錄)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고, ‘망위도이간 백성지예’는 ‘도를 어기어 백성의 기림(국민의 표)을 받으려(얻으려)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답심가는 “오늘은 소수서원과 안향 선생 생가가 있는 석교리를 둘러보면서 선생의 기를 받아보려고 한다. 그리고 내일은 무섬에 가서 모래강을 걷고 싶다"고 했다.

답심가 진현천 씨는 전주 교동(한옥마을)에서 태어났다. 중국에서 사업할 때 중국인들과 상대하면서 유가(儒家)에 관심을 갖게 됐고 그 후 청학동(靑鶴洞)에 들어가 5년동안 사서삼경(四書三經) 중 사서(논어, 맹자, 중용, 대학)까지 공부했다고 했다. 현재 민족역사인문교류협의회 및 개성 화곡서원 복원추진협의회 사무국장을 맡고 있다.

답심가는 6일 밤 삼척에서 강릉으로 이동하는 중 전화를 했다.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으로 최종 등재됐다"고 하면서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