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시의회 구본환 의원, 대전근현대역사관 건립방안 정책토론회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1 17:14:14
대전의 근현대 역사자료의 체계적 수집·정리·활용 가능한 근현대역사관 건립돼야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옛 충남도청 본관에 있는 대전근현대전시관을 박물관이 수행해야 하는 기본적인 기능인 전시, 조사연구, 유물수집, 교육 등이 가능한 근현대역사관으로 건립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 같은 의견은 11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근현대역사관 건립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제기된 것으로, 토론회를 주관한 대전시의회 구본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제4선거구)은 “현재 전국의 15개 이상의 도시에서 다양한 형태의 근현대역사관이 운영되고 있고, 대전은 근대에 와서 급성장을 이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근대도시 중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근현대역사관이 없어 체계적인 연구와 활용이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대전근현대역사관 건립 필요성과 그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이성우 교수(충남대학교)는 “대전에는 근현대와 관련된 박물관이 없이 간단한 전시실만 운영되고 있어 박물관이 수행해야 하는 전시 외의 기본적인 기능인 조사연구, 유물수집, 교육 등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대전시의 중점사업인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서는 역사자료의 수집과 조사연구를 통해 지속 가능하고 깊이 있는 정책의 수립과 추진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실현 방안으로는 입지적, 상징성, 접근성 면에서 옛 충남도청 청사가 대전근현대역사관으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으므로 옛 충남도청 건물 부지를 적극 활용할 것을 제안하며, “건축문화재를 박물관으로 활용하는 방법은 이미 검증된 활용법이므로 대전시가 의지만 있다면 실현이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이승윤 학예연구사(서대문형무소역사관)는 “서대문형무소의 경우 1987년 서울구치소 이전 이후 철거 후 개발론과 원형보존 및 기념론이 첨예하게 대립되었는데, 1995년 서대문구 기념관 건립이 추진되고, 1998년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이 개관하면서 지금과 같이 전 국민이 역사를 기억하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되었다"고 소개하며, “충남도청사를 비롯한 대전도 지금부터라도 원도심에 산재한 역사적 건축물과 공간에 대한 보존과 활용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립박물관 류용환관장, 대전문화유산울림 안여종 대표,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최창희 이사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으며, 대전시의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 향상을 위해 현재의 대전근현대전시관을 박물관이나 역사관 형태로 승격시켜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을 표했다.

구본환 의원은 “대전에 있어서 근현대사를 빼놓고는 이야기할 수 없는 만큼, 소중한 역사를 보듬고 계승하고, 활용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깊이 공감하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히며, “앞으로 대전근현대역사관 건립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