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비평]유시민, 북한 김정은은 혁신하는데 우리의 재벌2.3세들은 혁신하려는 경영자가 없다?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4 15:07:02
김정은이 핵을 버리고 행복하게 사는길을 택했다?...그게 혁신? 

[타임뉴스=서승만 편집국장] 유시민전장관의 이런 발언을 두고 김정은이가 언제 핵을 내려놨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작가)은 19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아버지한테서 절대 권력을 물려받았지만 체제 전환이라는 혁신을 시도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재벌 2·3세들 중에 혁신을 하려는 경영자가 얼마나 되느냐고 쓴소리를 했다.

일각에선 "현실적으로 서로가 비교, 비유 대상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유시민 전장관은 무슨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너무 어이없고 황당한 소리 아닌가하는 우려와 실망의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유시민은 '혁신의 뜻과 개념'을 알고 있는가?

유시민은 현실인식 파악 못하고 '김정은 우상화' 교육하나?

유 전 장관은 이날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3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한 초청강연에서 “남북한은 앞으로 상당 기간 서로에 대해 학습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면서 “그 과정에서 기업인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교류는 산림녹화 사업과 산업 등 두 측면에서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이 가운데 산림녹화는 지금처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는 우리가 지원해도 큰 성과를 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개방하면 북측 경제개발구역에 우리 자본이 들어가야 한다. 그 좋은 것을 왜 다른 나라에 뺏기겠느냐”며 “기업인들이 당장 노동당 간부 등도 만나게 될 것이고, 산업 쪽에서 넓고 깊은 남북 간 커뮤니케이션(소통)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유 전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 및 체제 전환을 놓고 낙관론과 비관론이 엇갈리는 데 대해 “북한은 체제 전환을 할 수밖에 없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기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젊어서 (체제 전환을) 하려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30~40년간 절대 권력을 누려야 하는데, 나라 안에서는 왕 노릇을 하지만 정상국가 수반의 혜택을 못 누린 채 산다고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청소년기에 유럽에서 살았던 경험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며 “핵을 끌어안은 채 가난하고 비참하게 사는 길과, 핵을 버리고 좀 더 행복하게 사는 길 사이에서 고민해서 후자를 택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장관은 “우리나라에서 큰 기업의 2·3세 경영자들 가운데 김정은 만한 사람이 있느냐”면서 “할아버지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절대 권력을 다르게 써서 바꾸려고 하지 않느냐.

그게 혁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아버지, 아버지보다 더 혁신하려는 (국내 대기업의) 2·3세 경영자가 얼마나 되느냐”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