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준설토투기장, 융·복합 물류단지로 사업 추진
11일 항만재개발 실시협약 체결…여수산업단지 용지난 해소 기대
나유란 | 기사입력 2019-07-15 05:51:13

[광양 타임뉴스=나유란기자] 해양수산부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11일 ‘광양항 3단계 준설토 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562억원을 투입해 2019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화학·석유정제·금속산업 등 미래신소재, 전자·의료·정밀기계 등 복합첨단산업, 창고·운송업 관련 복합물류제조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사업이다. 

여의도 면적(318만㎡)의 부지가 조성되는 사업으로, 현재 인근 화학업체나 물류업체 등 다수 기업들이 입주 의향을 밝힌 상황이라고 해수부는 전했다.

여수산업단지 인근에 조성되는 이 부지는 석유화학 입주기업들이 미래 신산업 투자(약 7조원) 용지로 조기에 공급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지역이다.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 위치도 해수부

이에 따라 이번 물류단지 조성이 여수산단의 용지 확보 어려움 해소 차원 뿐 아니라 수출입 물류 활성화를 통한 여수광양항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경제장관회의에서 여수광양만권의 부족한 산업용지를 조기에 공급하기 위한 핵심과제로 이 사업을 선정한 바 있다.

이후 협상기간 단축(2개월), 부처 간 협업 등을 통해 물류용지 조기공급 절차를 빠르게 이행했으며, 앞으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 초 사업계획 및 사업구역 지정·고시, 2021년 초 실시계획승인과 공사착수, 2022년 말부터 용지공급, 입주기업 공장설립 착수 등이 계획돼 있다.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 개발계획도(예시) 

또한 진입교량, 오·폐수시설, 하수종말처리장 등 정부지원 기반시설 조성을 통해 입주기업들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토록 해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를 단기간 내 활성화시킨다는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4만5000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뿐만 아니라 8조3000여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약 940만 톤의 신규 물동량 창출로 여수광양항 물동량(2018년, 3억 톤) 증가에도 일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기존 준설토 투기장을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융·복합 물류단지로 조성하는 이 사업은 국가와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