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최저임금 상승의 영향... '농가 생산비 직격탄'
박성준 기자 timenews@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7-15 22:16:23

[충북타임뉴스=박근범 기자] 농업도 타 산업과 마찬가지로 최저임금 상승의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52만원1천238원

충북 63만원 8개 道 중 최고
노동비 21만9천원 전국 2위

특히 충북은 동일 면적의 논벼 생산 과정에서 전국서 가장 많은 금액의 직접생산비가 투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통계청의 '2018년산 논벼(쌀) 생산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10a 당 논벼 생산비는 79만6천415원으로 전년보다 15.2%(10만5천41원) 증가했다.

논벼 생산에 투입되는 비용은 '직접생산비'와 '간접생산비'로 나뉜다.
직접생산비는 종묘비, 비료비, 농약비, 기타재료비, 농구비, 노동비, 위탁영농비, 기타(수도광열비, 영농시설비, 조세 및 기타비용, 생산관리비) 등이 포함된다. 간접생산비는 토지용역비와 자본용역비 등이다.

직접생산비는 52만1천238원으로 전년 44만7천775원보다 16.4%(7만3천463원) 증가했다. 직접생산비 항목 중 눈여겨 볼 부분은 '노동비'다. 지난해 논벼 생산과정에 투입된 노동비는 20만3천223원으로 직접생산비의 38.9%를 차지한다. 직접생산비 항목 중 가장 큰 비중이다.

노동비는 지난 2017년 16만7천910원보다 21.0%가 더 투입됐다. 금액으로는 3만5천313원이 늘었다. 직접생산비 전체 증가액의 48%다. 추가로 투입된 금액의 절반은 노동비 증가분인 셈이다.

충북은 전국 8개 도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 직접생산비로 투입됐다. 충북의 지난해 10a당 논벼 직접생산비는 63만 1천 원이다.

지역별 직접생산비는 △충북 63만1천 원 △강원 56만8천 원 △전남 52만9천 원 △충남 51만9천 원 △경북 51만2천 원 △경남 50만6천 원 △경기 48만1천 원 △전북 47만7천 원 순이다.

충북의 노동비는 전국서 두번째로 많은 금액이 투입됐다. 충북 노동비는 21만9천 원으로 강원(22만8천 원)의 뒤를 이었다.

충북은 또 직접·간접생산비를 합한 전체 생산비도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충북의 10a당 논벼 생산비는 86만 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0%(6만4천 원) 높았다. 가장 많은 생산비가 투입된 지역은 전북으로 87만 5천 원이 투입됐다.

전국적으로 기계화 된 영농을 하지 못하는 규모가 작은 농가일수록 대체로 노동비 등 생산비가 더 많이 투입됐다.

재배규모별 노동비는 △0.5㏊ 미만 21만9천 원 △0.5~1.0㏊ 21만3천 원 △1.0~1.5㏊ 21만9천 원 △1.5~2.0㏊ 20만 3천 원 △2.0~2.5㏊ 19만5천 원 △2.5~3.0㏊ 21만6천 원 △3.0~5.0㏊ 20만8천 원 △5.0㏊ 이상 19만 원이다. 0.5㏊ 미만 논에는 5.0㏊ 이상 규모모다 2만9천원의 노동비가 더 투입됐다.

논벼 직접생산비는 노동비와 함께 종묘비(30.9%·4천773원), 비료비(7.1%·3천601원), 농약비(12.3%·3천442원), 기타재료비(20.6%·2천693원), 위탁영농비(21.4%·2만3천161원), 기타(76.3%·1만2천369원) 항목이 모두 상승했다.

상승하지 않은 항목은 '농구비' 단 하나 뿐이다. 농구비는 3만6천253원으로 전년 4만8천142원보다 24.7%(1만1천889원) 감소했다.

논벼 생산비가 증가한데다, 10a당 쌀 생산량은 폭염 등 기상의 영향으로 527㎏에서 524㎏으로 0.6% 감소하면서 20㎏당 쌀 생산비는 덩달아 상승했다.

지난해 20㎏당 쌀 생산비는 2만9천347원으로 전년보다 15.9%(4천25원) 증가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