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제5회 대한민국민화대전, 걸출한 대작들 경쟁 ‘치열’
김금희 기자 check.study1004@gmail.com
기사입력 : 2019-07-17 21:45:21
한국민화뮤지엄, 오는 10월 9일 시상식

[강진타임뉴스=김금희 기자] 한국민화뮤지엄이 ‘제5회 대한민국민화대전’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한민국민화대전은 전통 문화유산인 민화의 계승·발전과 세계화를 위해 강진군 주최, 전라남도와 전남교육청이 후원하고 한국민화뮤지엄 주관으로 열리는 전국 최대 규모의 민화공모전이다.

민화부문과 민화를 접목한 공예부문으로 나뉜 이번 공모전에는 전국 각지에서 총 218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특히 올해에는 공예 부문에 걸출한 대작들이 출품돼 경쟁이 치열했다.

한국민예연구소 허균 소장이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으며, 한국미술협회 김재열 고문, 민수회 권성녀 회장,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승현 이사, 설촌창작민화연구회 정하정 대표 등 총 5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예년과 동일하게 각 심사위원의 개별 작품 평가 점수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한 나머지 점수의 합으로 본상 수상작을 결정했다.

이번 일반부 공모전에는 총 3천만 원의 상금이 걸려있다. 대상, 최우수, 우수상 등 본상 수상작은 상금과 상장을 수여하고, 작품은 강진군에 귀속된다.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된 김수정 씨의 ‘space2019’는 다양한 화목의 민화 소재들을 분해하고 재구성하면서 개성적인 회화 세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홍은미 씨의 ‘요지연도’와 유영희 씨의 ‘희소식’에게 돌아갔다. ‘요지연도’는 치밀한 표현 능력을 바탕으로 하는 재현의 완성도 면에서 큰 점수를 받았다. ‘희소식’은 민화 속 호랑이와 까치에 현대적 미감을 더해 새롭게 구성하면서도 호랑이의 표정이나 발랄한 색감 등에서 길상적인 의미를 극대화한 작품이다. 세밀한 묘사와 적절한 색의 사용이 돋보이는 김지현 씨의 ‘호피장막도’와 감각적이면서도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구성이 특징적인 김선희 씨의 ‘책거리’는 우수상에 당선되었다. 또 김도원 씨의 ‘화조, 다가오다’는 목재 구조물과 민화가 그려진 다양한 형태의 기물로 이루어진 작품으로 현대적 책가도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구성 감각으로 공예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역시 우수상에 선정되었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9일(수) 제47회 강진청자축제 폐막식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장려상 이상의 작품은 10월 1일(화)부터 10월 31일(목)까지 한 달 간 한국민화뮤지엄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제5회 대한민국민화대전 수상작 특별전’에 전시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