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지난해 국부(國富) 1경5,512조···가구당 순 자산은 4억1,000만
장원재 기자 jandir@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8 12:25:22

[타임뉴스=장원재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구 당 순 자산이 4억1,000만원대로 집계됐다. 전체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4분의 3 수준으로 커졌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부(富)를 뜻하는 국민순자산은 지난해 말 1경5,511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2%(1,174조4,000억원) 증가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은 8.2배로 전년(7.8배)보다 늘었다. 이는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이 커진데다 토지를 중심으로 비생산 자산 가치가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 토지와 건물의 가치는 지난해 각각 7.6%, 8.2% 높아졌다. 비금융자산에서 토지(54.6%)와 건물(21.4%)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1년 전보다 0.3%포인트씩 올랐다.

전체 가계의 자산을 가늠할 수 있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8,726조1,000억원으로 조사됐다.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57.7%에서 지난해 56.3%로 소폭 감소했다. 주택자산의 증가폭은 커졌지만 주가하락 등으로 금융자산 증가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지난해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추정된다. 1년 전보다 1,664만원 증가한 수치다. 고정자산이 일정 기간 생산과정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양을 뜻하는 자본서비스물량 증가율은 2017년 4.9%에서 지난해 4.0%로 하락했다. 

한편, 한은과 통계청은 최근 경제구조 변화를 반영해 국민대차대조표 통계의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