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동양대 경상북도 글로벌 선도기업 무역사절단 파견
김대식 기자 bmkorea0504@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7-25 09:52:53
경상북도 글로벌 창업선도기업 수출상담회 성황

【사진 설명】 동양대는 베트남 호찌민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경상북도 글로벌 선도기업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영주타임뉴스=김대식기자] 동양대(총장 최성해)는 지역 수출 유망기업의 신남방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경상북도 글로벌 선도기업 무역사절단"을 파견했다.

무역사절단에는 식품, 화장품, 미용용품 등의 소비재와 건축자재, 소프트웨어 등 제조기업 11개사가 참여했다. 16일에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18일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각각 「경상북도 글로벌 선도기업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현지 바이어 150여개사와 1:1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그 결과 8건의 MOU 체결 및 총 4,834,600달러의 상담실적을 올렸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실제 계약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샤워퍼프 품목을 취급하는 주성산업(대표 권계선)은 현지 바이어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으며, ㈜토리랩(대표 류연식)의 스마트 IT 당구종합솔루션 프로그램과 엠케이파워텍(대표 백민규)의 전기계통 해석 프로그램의 소프트웨어에 대해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지 바이어와 상담 및 샘플제공 후 제품 공급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참여기업의 신남방 시장 진출 방법과 동향 등에 대해 양국에 파견된 경상북도 통상투자주재관과 KOTRA, 중소기업중앙회, 그린비지니스센터의 전문가를 통해 자문을 받는 등 진출 노하우를 전수 받았다.

금회 무역사절단은 상담회 참여에 앞서 기업을 직접 방문하여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공략국가를 분석하여 사전 준비를 진행하였으며, 파견기간 내 한국의 온 국제특허법률사무소 서상호대표변리사가 함께하여 현장에서 발생하는 기술이전,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에 대한 기업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하는 등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동양대 산학협력단 전병익 단장은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따라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한 해당 국가 공략을 통해 지역사회 창업기업이 더불어 발전 할 수 있는 기회 마련"하였다며 “대학이 기업과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