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올 분양 실적 40% 밑돌아...'아파트 공급 가뭄' 현실화
우장기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07-30 21:57:39
건설사, 분양가 상한제 등 규제에... 20만가구 공급 목표 35%에 그쳐

[타임뉴스=우장기 기자] 올 들어 7월까지 주요 건설사의 분양실적이 목표치의 30%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분양가 심사 강화 등 잇단 규제로 분양일정이 대거 밀린 데 따른 것이다. 분양지연으로 올해 아파트 공급 축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주요 건설사의 공급목표 대비 달성률을 살펴보면 15개 건설사가 올해 초 총 20만7,815가구의 분양을 계획했지만 7월 말 현재 7만4,781가구 공급에 그쳤다. 평균 달성률은 35.9%이며 한 해의 절반을 넘긴 상황에서 당초 계획의 3분의1 정도밖에 공급하지 못한 셈이다. 

건설사의 분양계획이 저조한 것은 정부가 규제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기 때문이다. 고분양가 심사 기준이 강화된데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도 예고된 상황이다. 

수도권 공급물량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분양물량은 1만784가구에 그쳤다. 지난해 상반기의 1만2,061가구보다 1,277가구(10.6%) 줄어든 수치다. 건설사의 한 고위관계자는 “수도권에서의 공급 지연이 특히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옥죄고 미루고···삽 못뜨는 건설사

*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6월 세운3지구에서 ‘힐스테이트 세운’을 분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분양 일정은 현재까지 미지수다. 

정부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를 예고하면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어서다.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으로 들어서는 ‘래미안라클래시’ 역시 6월 분양을 목표로 했으나 분양가상한제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건설사들의 올해 아파트 공급 실적은 심각한 상황이다. 올해가 절반 이상 지났지만 각사의 공급 실적은 연간 계획한 물량의 3분의1 수준에 그치고 있다. 분양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는 가운데 하반기에도 상황이 개선될 여지가 크지 않아 공급 가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목표치 절반 채운 건설사는 단 4곳=시공능력 상위 16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올해 공급 계획과 이날 현재까지 공급 실적을 확인한 결과 달성률은 평균 35.98%에 그쳤다. 

공급 계획·실적을 공개하지 않고 달성률만 밝힌 두산건설을 제외한 15개 건설사는 올해 총 20만7,815가구를 공급할 계획을 세웠지만 올 1~7월 실제 공급한 물량은 7만4,781가구다. 

이번 조사에서 목표치의 절반 이상을 달성한 곳은 대림산업(51.5%), 대우건설(50.4%), 태영건설(67.7%), 계룡건설(72.5%) 등 4곳뿐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1만9,450가구의 공급을 계획했지만 현재 분양한 물량은 3,818가구다. 목표량의 19.6%를 채우는 데 그쳤다. GS건설 역시 연초 2만8,837가구 공급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현재 22.7% 수준인 6,539가구를 분양했을 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9,963가구 계획에 3,261가구(32.7%) 공급, 삼성물산은 9,702가구 계획에 3,216가구(33.1%) 공급에 머물렀다. SK건설은 올해 5,578가구를 분양할 계획이었는데 계속되는 분양 연기에 단 한 가구도 분양하지 못해 달성률 ‘제로(0)’ 상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2.8%, 한화건설은 12.3%, 반도건설은 27.5%, 두산건설은 29.8%로 30%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내고 있다. 

건설사들은 하반기에 실적을 만회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사정이 녹록지 않아 고민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애초 공급 계획보다 2,000여가구를 줄여 목표치를 새로 짠 상황”이라며 “지방은 분양시장이 좋지 않은 곳이 많고, 수도권은 규제의 여파로 분양가 책정 등 난관이 많아 돌파구를 마련하기 쉽지 않다”고 언급했다. 

* 규제 영향···피해는 결국 소비자에게=건설사들이 계획대로 아파트 공급에 나서고 있지 못하는 것은 정부의 규제 여파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 강남을 비롯한 수도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정부의 분양가 통제에 반발해 후분양으로 선회했었다. 정부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을 통해 분양가를 통제해왔는데 후분양을 하면 HUG의 보증이 필요 없기 때문이다. 

지난달 HUG가 기습적으로 서울 등 고분양가 관리지역 내 아파트 분양보증 기준을 강화한다고 발표하자 이런 기류는 더욱 확산됐다. 강남 재건축 단지 가운데 상당수가 후분양으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정부는 이달 들어 강남의 집값 상승세가 나타나자 이보다 더욱 센 카드를 꺼냈다. 민간택지에 대해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겠다고 예고했고, 재건축 조합들은 “손해를 볼 수 없다”며 사업 중단을 불사하겠다고 맞선 상황이다. 

서울시 역시 공급 위축에 일조했다. 서울시는 강남 은마아파트, 잠실주공5단지 등 대단지 재건축과 관련해 행정절차를 차일피일 미루고있다. 조합원들은 사실상 재건축을 하지 말라는 의미로 받아들일 정도다. 

정부와 서울시의 규제로 공급이 줄면서 조합원과 건설사뿐 아니라 주택 구입을 준비 중인 소비자에까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공급량이 갑자기 줄면 전월세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신축 공급 저하로 기존 아파트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며 “건설사 역시 매출이 줄어 어려움에 빠지게 되는 등 건설시장 참여자 모두가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