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소재산업을 육성해 일본으로부터 기술독립을!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8-05 17:05:22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일본 수출규제 대체 신소재 개발현장인 나노종합기술원(카이스트 본원)을 현장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일본 수출규제 대체 신소재 개발현장인 나노종합기술원(카이스트 본원)을 현장 방문했다.

*(신소재) 기존의 금속이나 플라스틱에 없는 성질의 물질을 금속유기질 재료를 이용하여 만든 새로운 기능과 특성을 가질 물질로 ▲형상기억합금 ▲광섬유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태양광발전 플라스틱전지 ▲바이오센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 등이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인해 우리나라는 전략물자 총 1,194개 중 159개 품목이 영향을 받게 된다.

주요 규제 대상으로 화학, 생화학, 첨단소재, 소재가공 등이 포함되며, 우리 기업들의 피해는 첨단소재 분야에 집중될 것으로 예측된다.

일본의 조치는 우리경제의 미래성장을 막는 의도로, 시는 핵심부품을 외국에 의존해 온 것을 원인으로 봤다.

장기적으로는 기술 국산화와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경제위기 극복의 근본적인 해법이 될 수 있다.

이에 허 시장은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기 위해 이날 첨단기술 육성 지원기관인 나노종합기술원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부품소재 시설장비 및 연구개발 추진현황 등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듣고 부품소재 국산화 연구개발비 등에 대한 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나노종합기술원(카이스트 본원 내) : 미래부 직할 출연 연구기관

▶(주요업무) 나노기술관련 연구개발 시설·장비의 공동활용을 통한 연구개발 지원, 첨단

장비 및 시설을 활용한 전문인력양성, 연구성과의 실용화, 창업지원 등 사업화 지원

▶(주요사업) 바이오칩 기술상용화(14억), 선행공정 개발사업(10억원), T2B활용 나노융합 R&BD 촉진사업(20억), 해외연구소 유치(8억), 인력양성사업(3.6억), 나노융합산업도시(1.5억) / 6,303백만원(국 3,918, 시 2,010, 교 75, 민자 300)

허태정 대전시장은 “일본 수출규제 극복은 우리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며 “소재산업을 육성해 일본으로부터 기술독립을 이루어 내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