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시의회 윤용대 의원, 대전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8-06 17:02:02
침체된 골목상권과 지역경기 회복을 위해 지역화폐 도입 시급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광역시의회 윤용대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 제4선거구)은 6일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역의 영세 골목상권과 자영업자들의 매출 증대와 함께 화폐를 매개로 지역공동체 강화와 사회적 자본 마련이 기대되는 지역화폐 도입 방안에 대해 열띤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 나선 사회적경제대전플랜 김성훈 상임대표는 “그 동안의 지역화폐는 지자체가 발행하고 시행하는‘관행지역화폐’였다"며 “지속적인 경기침체와 사회경제 인프라 부족, 인구감소 등에 따른 지자체의 고육지책 차원에서 도입되고, 추진되다보니 실패 사례가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대전시가 도입하여 할 지역화폐 운영방향은 한밭레츠 ‘두루’, 품앗이생협 ‘품’등 대전의 지역화폐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독일의 킴가우어 시스템 모델과 같은 민간주도 형식의 지역화폐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토론자들은 대전시가 앞으로 도입할 지역화폐는 공동체 간의 직접적인 상호협력을 통해 정부주도에서 민간 공동체로 전환되도록 하고, 지역화폐에 대한 투명성 제고와 신뢰를 위해 블록체인 설계를 고려해 시민 전체가 다양한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확장성이 가능한 지역화폐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토론회를 주관한 윤용대 의원은 전국의 사례들을 들면서 “지역화폐 도입이 영세한 소상공인과 골목상권의 매출증대 효과로 이어져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는데 구원투수 역할을 하고 있다"며 “토론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들을 모아 대전만의 특성을 살린 지역화폐가 도입되도록 조례 제정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