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트럼프 “한국, 방위비 분담금 더 많이 내기로 합의”
장원재 기자 jandir@naver.com
기사입력 : 2019-08-10 00:46:21
트위터 이어 기자회견… 외교부 “방위비 분담금 협의 시작도 안 했다” 반박

[타임뉴스=장원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이하 현지시간) “한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훨씬 더 많이 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는 “방위비 분담금 협의도 아직 시작 안 했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오전 외부 일정을 시작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과 나는 합의를 했다”며 “그들(한국)은 대단히 많은 돈을 미국에게 주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현재 한국 땅에는 미군이 3만2000여 명 머물고 있고, 이들은 지난 82년 동안 그들(한국)을 도왔지만, 우리가 그들로부터 실질적으로 받은 건 없다”면서 “그래서 한국과 나는, 한국이 더 많은 돈을 내는 것에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의 관계가 매우 좋기는 하지만 나는 그동안 이것(한미관계)이 매우 불공평하다고 느꼈다”면서 “아무튼 그들은 더 많은 돈을 내는 데 합의했고, 거기에 추가로 지불하라고 해도 동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는 “우리는 그들과 함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동맹들이 더 부담하길 원하며 이는 틀림없이 반복되는 주제(theme)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이날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몽골 국방부로부터 말을 선물받고 있는 모습./사진=울란바토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도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위터에 “한국을 북한으로부터 지켜주는 것과 관련해 그들은 미국에 더 많은 돈을 주기로 잠적으로 합의했다”면서 “한국은 지난해 미국에게 9억9000만 달러(한화 1조2000억 원)만 지불했다. 그들은 지난 수십 년 동안 미국에게 매우 작은 비용만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방위비 분담금 인상 합의 사실 아니다”

그는 이어 “미국에게 더 많은 돈을 지불하기 위한 협의가 시작됐다”며 “한국은 현재 미국이 제공하는 군사력에 채무가 있다고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미) 두 나라 사이의 관계는 대단히 좋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자 한국 외교부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외교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보도된 직후 “다른 나라 정상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내년 주한미군 주둔비용을 결정할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는 이어 “한국과 미국은 지난 7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방한했을 때 향후 합리적이고 공정한 방향으로 방위비 분담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고, 구체적인 내용은 제11차 SMA 협상에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를 맡을 협상 대표 인선과 실무팀 구성은 현재 정부 내에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