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의 일본극복 고심…광복절 극일·평화 메시지 '수위조절' 주목
김용직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08-12 04:24:21
"일본과의 불확실섬 여전히 살아나 있다"...일본극복에 무게중심

[타임뉴스=김용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를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이미 참모진을 중심으로 초안이 만들어지긴 했지만, 향후 외교 안보 정세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초안은 사실상 의미가 없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특히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 속에 대일 언급의 비중은 예년보다 커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번 경축사가 한일관계의 중요한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와 문 대통령으로서는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 내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비판하면서 동시에 이번 사태를 발판삼아 일본을 극복하자는 '극일 메시지'에 무게 중심을 둘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물론 일본이 지난 7일 수출규제 대상 3개 품목 중 1건의 한국 수출을 허가하며 '일본이 강대강 대치를 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다음날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변하지 않는 것은 '불확실성'이 여전히 살아있는 점"이라며 긴장을 늦추지 말 것을 주문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외교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기조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만큼 경축사 안에는 일본에 대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도 함께 담길 전망이다.

나아가 일본이 대화에 나설 명분을 준다는 의미에서, 대일 비판에 대한 '수위조절'을 하면서 양국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결국, 메시지의 수위는 남은 기간 일본의 태도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대북 메시지 역시 고민되기는 마찬가지다.

취임 후 광복절 경축사에서 줄곧 평화 메시지에 초점을 맞춘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평화경제' 등을 키워드로 제시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최근 북한의 대남압박 분위기가 광복절까지 이어진다면 평화 메시지가 힘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평화구상만 밝힌다면 비판의 목소리가 한층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 대북 메시지에 대한 고민은 더 깊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