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저소득 취약근로자의 빚 상환 부담이 크게 늘어나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8-13 14:07:34
연소득 3,000만원 이하 근로자 연체율 0.7%···고소득자의 6배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저소득층의 소득을 끌어올리겠다는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취지와는 반대로 지난해 저소득 취약근로자의 빚 상환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임금근로자 부채 통계

평균대출 4,076만원···7.4%↑

 경기 부진과 정부 여신심사 강화 등의 여파로 임금이 상대적으로 낮고 경기 변동에 민감한 영세 자영업종 및 중소기업 근로자의 대출 연체율이 고소득·대기업 근로자보다 가파르게 올랐다.


12일 통계청이 펴낸 ‘2018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를 보면 지난 2018년 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액은 4,076만원, 중위 대출은 3,660만원으로 조사됐다. 전년보다 각각 7.4%, 10.3% 증가한 액수다.

대출잔액 대비 연체율(3개월 이상 연체)도 0.56%로 전년보다 0.05%포인트(8.9%) 늘었다. 지난 2017년 말까지 하향 추세였던 연체율은 2018년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다.

우영제 통계청 빅데이터통계과장은 “경기적 요인이 있는데다 정부의 여신심사도 강화되면서 저소득층과 젊은 세대가 카드대출 같은 고금리 비은행대출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져 연체율도 함께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득이 낮고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평균 대출은 적었지만 연체율은 높았다. 그만큼 은행대출을 활용할 여지가 작은 반면 빚 상환 부담은 더 크다는 뜻이다.

연소득 1억원 이상 근로자를 보면 평균 대출은 1억4,066만원이었지만 연체율은 0.11%에 불과했다.

반면 소득 3,000만원 미만 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2,600만원으로 훨씬 적었지만 연체율이 0.7%로 고소득 근로자보다 6배 이상 높았다. 특히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고금리 비은행대출의 비중과 연체율은 더 높았다.

소득 3,000만원 미만 근로자의 비은행대출 비중은 47.3%, 연체율은 1.14%에 달했다. 소득 1억원 이상 근로자(25.6%·0.23%)보다 각각 2배·5배가량 높다. 비은행대출 연체율 상승폭도 0.15%포인트로 1억원 이상 근로자(0.05%포인트)의 3배였다.

대·중소기업 근로자 간 격차도 컸다. 대기업 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6,515만원으로 중소기업 근로자 평균 대출(3,190만원)의 2배를 웃돌았지만 연체율은 중소기업 근로자가 0.88%로 대기업 근로자(0.27%)보다 3배 이상 높았다.

1년 전과 비교해도 대기업 근로자의 연체율은 0.02%포인트 오르는 데 그친 반면 중소기업 근로자는 0.09%포인트 뛰었다.

산업별로도 일자리의 안정성이 떨어지고 평균 연봉이 낮은 업종일수록 평균 대출은 적고 연체율은 높았다. 대표적인 경기민감 업종이자 영세 자영업 비중이 높은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평균 대출은 1,365만원으로 가장 적었지만 연체율이 1.30%로 부동산업(1.54%)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특히 지난해 최저임금 급등과 경기 부진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점업은 1년 만에 연체율이 0.24%포인트나 치솟았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