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신내·온수·서부면허시험장...서울 균형발전 전략거점 선정
우장기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09-02 00:49:09
이달 기본 구상안 수립 착수

[서울 타임뉴스=우장기 기자] 서울시가 시내에서 현재 개발이 덜 됐으나 앞으로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측한 세 곳을 산업·일자리 거점으로 육성한다.

온수역세권 거점.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연신내·불광 지역 60만㎡(18만1,500평), 온수역세권 54만㎡(16만3,350평), 서부운전면허시험장 10만㎡(3만250평) 등 세 지역을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과 균형 발전 선도를 위한 전략거점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3개 거점은 지역의 중심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10만㎡ 이상의 부지를 선정했다. 서울시는 “연신내·불광 지역의 경우 은평구의 중심지인데도 주거지 위주여서 전략적 육성이 필요하다”며 “기존 지구단위계획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경기 고양시 등 인근 지역과의 상호보완적 산업 기능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온수역세권은 서울 서부의 관문 지역이다. 서울시는 현재 재정비 중인 ‘온수역 지구단위계획’과 병행해 서남권의 발전 방향인 ‘준공업 지역 혁신을 통한 신성장 산업 거점 육성 및 주민 생활 기반 강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은 시설이 낡았고 이용자가 감소해 개발 필요성이 제기된 지역이다. 상암 DMC, 마곡산업단지, 고양덕은미디어밸리 등 주변 개발과 연계해 서부면허시험장 부지를 일자리 창출과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 활용하는 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세 지역의 개발 방향과 구체적 실현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 수립 절차에 착수한다.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과 개발 가이드라인, 사업성 분석, 개발 계획안, 단계적 실행방안 등을 포함해 2021년까지 구상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서울시는 기본구상안을 도출한 뒤 기존에 제시한 도시 계획인 ‘2040 서울플랜’,‘생활권계획’ 등과 정합성을 유지하면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산업·일자리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선정했다”며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을 수립해 상대적으로 덜 개발된 서북·서남권의 균형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