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주군 가천면, 태풍‘링링’피해 현장 복구에 합심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09-10 14:06:33

[성주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가천면은 9. 7(토) 태풍 ‘링링’ 으로 인한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사과 농가 대부분이 낙과 및 나무 쓰러짐 등의 피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어 농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현재 대부분의 농가는 자력으로 복구 중에 있으나 노령 또는 피해가 많아 자력 복구가 어려운 농가에 힘을 보태기 위해 군에 인력 지원을 요청 했으며, 9. 9(월) 공무원 및 마을주민 등 60여명이 투입되어 쓰러진 사과 나무 복구 및 낙과 정리 등에 힘을 모았다.

가천면장은 “오늘 복구를 위해 나온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피해에 대한 신속한 응급 복구가 이뤄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성주군은 사과 42농가 8.6ha, 벼 40농가 10.1ha 피해가 있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