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범계 의원, 대전 서구 현안 해결을 위한 행안부 특별교부세 총 31억원 확보!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9-10 20:34:02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로부터 특별교부세(이하 ‘특교’) 총 31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확보한 특교 중 일반특교는 ‘둔산·월평·만년동 황톳길 조성 및 조명공사’ 등 10억 원이며, 재난특교는 ‘방범용 CCTV 설치사업(서구 갈마동 지역 외 9개소)(2억 원)’, ‘갑천2보도 육교 외 2개소 정비사업(4억 원)’, ‘탄방초교 외 3개교 보도 설치사업 특교(총 4개교, 15억 원)’ 등 21억 원이다.

특히, ‘둔산·월평·만년동 황톳길 조성 및 조명공사 특교(10억 원)’는 대전 서구을 일대에 황톳길 등을 설치하여 주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제공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박범계 의원은 “서구을 일대의 황톳길 조성을 둔산센트럴파크 조성사업과 연계된 사업이다. 이를 통해 대전이 도심 속 자연친화적 시민휴식공간을 가진 도시로 재탄생 하는데 서구가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범용 CCTV 설치사업 특교(2억 원)’는 계속되는 주민들의 CCTV 설치요구 민원을 반영한 것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으며, ‘갑천2보도육교(월평동 1632번지 일원) 외 2개소 정비사업비(4억 원)’는 갑천2·큰마을보도육교의 녹발생, 보도부 균열 등의 문제를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또한 ‘탄방초교 외 3개교 보도 설치사업(총 4개교, 15억 원)’도 의미가 크다. 그동안 탄방초등학교 및 대전지역 내 3개 초등학교 주변에 보도가 없어서 교통사고의 위험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던 어린이들이 이번 재난안전특교 확보를 통해 안전한 통학로와 보행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보도 설치사업’은 위 총 4개 초등학교 주변의 보도블럭 설치를 위해 재난특교로 총 15억원이 확보된 상황이며, 지역별 특교세 배분은 대전시가 담당할 예정이다.

박범계 의원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시청·구청 공직자들과 함께 행안부 등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특교 지원의 필요성을 피력해 온 결과, 특교세 총 31억 원이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의정활동 중 가장 관심을 두는 부분 중 하나가 지역 주민들께서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하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 강조하며, “앞으로도 서구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