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또 하향조정...2.4→2.1%
조형태 기자 whgudxoo@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9-20 06:05:59
내년 성장률도 2.5→2.3% 하락 전망

[타임뉴스=조형태 기자]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1%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무역분쟁 등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지난 5월에 이어 다시 한번 전망치를 끌어내린 것이다.

"글로벌 교역둔화, 中 수입수요 감소"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2.9% 전망
2010년 금융 위기 이후 가장 낮아
 특히 OECD는 내년 성장률도 2.5%에서 2.3%로 0.2%포인트 낮춰 대외여건 악화에 따라 내년 경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OECD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OECD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했다. OECD는 지난 5월 당시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6%에서 2.4%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우리나라의 내년도 경제성장률 역시 지난 5월과 비교해 0.2%포인트 하락한 2.3%로 예측됐다. 

OECD는 “글로벌 교역이 둔화하고 중국의 수입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을 반영해 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OECD는 “최근의 확장적 거시경제 정책이 내수 증가로 이어져 내년에는 올해보다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의 올해 성장률 하향 조정폭(0.3%포인트)은 주요 20개국(G20)의 평균과 같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또 ‘2.1% 성장 전망치’는 G20 가운데 중국(6.1%)·인도(5.9%)·인도네시아(5.0%)·미국(2.4%)에 이어 다섯 번째로 높은 수치였다.

세계 경제 성장률의 경우 올해는 3.2%에서 2.9%로, 내년은 3.4%에서 3.0%로 하향 조정됐다.

특히 OECD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내년도 성장률을 0.3~0.4%포인트 감소시킬 것으로 분석했다. 이러한 성장률 전망치는 금융위기가 발생한 직후인 지난 201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0년 5.3%를 기록했던 세계 경제 성장률은 이후 3~4% 수준으로 떨어졌으나 지난해까지 한 번도 3.3% 밑으로 하락한 적이 없었다.

OECD는 “무역갈등이 심화하는 반면 중국의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투자심리 약화와 불확실성 확대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투자를 촉진하고 잠재 성장률을 제고하는 노력이 시급하다”며 “특히 선진국의 경우 완화적 통화정책과 확장적 재정정책을 병행해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