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국 대학교수직 중단하고 군에 자진입대한 '31살 박 일병'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9-23 06:07:15
병무청, 병역 자진이행자 수기집 발간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육군 2사단 17연대 소속 박주원(31) 일병은 지난 봄 병무청에 보낸 수기에서 이렇게 썼다.
"명예, 권력, 돈, 시간, 기회 등 얻고 싶어도 쉽게 얻을 수 없는 것들을 병역 의무 이행을 위해 내려놓았다. 나 자신을 훈련병과 이등병 신분으로 낮췄다."

미국 대학교수직을 중단하고 군 복무 중인 박주원(31) 일병. <<병무청 제공>>

이 서른 한 살에 이제 겨우 이등병 계급장을 뗀 박 일병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박 일병은 미국 뉴욕주 스키드모어 칼리지 철학 교수다. 미국 영주권을 갖고 있어 군에 입대할 필요가 없지만, 삶의 의미를 찾아 군 복무를 자원했다.

병무청은 31일 박 일병과 같이 병역 의무가 없음에도 자진해서 병역을 이행 중인 청년들의 사연을 담은 수기집 '대한사람 대한으로 2016'을 발간했다.

박 일병은 여덟 살에 선교사인 아버지를 따라 케냐로 건너가 11년 동안 살았다. 피부색도 다르고 말도 통하지 않아 힘들었지만, 그는 운동화 바닥이 닳으면 타이어 조각을 아무렇지도 않게 덧댈 줄 아는 케냐 소년이 됐다.

어려운 형편에도 열심히 공부한 박 일병은 28살에 미국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고 스키드모어 칼리지 교수가 됐다.

미국에서 탄탄한 자리를 잡고 꿈을 펼칠 수 있게 된 그가 군 입대라는 선택을 내린 것은 대한민국 청년에게 군 복무가 소중한 경험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

"대학교수는 사람을 많이 만나고 이해해야 하는 직업이다. 군에서 여러 사람들을 사귀고, 만나고, 대화를 나누며 참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다. 군 생활을 통해 습득한 경험들은 전역 후 미국 대학 교수로 돌아갔을 때 아주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다."

부대에서 동료들과 거친 운동을 하다가 아킬레스건 파열로 군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경험도 박 일병에게는 정신의 자양분이 됐다.

군 복무를 인생의 낭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박 일병은 이렇게 말한다.

"군 복무 시간을 아깝게 생각하지 말고, 축구나 농구 게임에 있는 '하프타임' 또는 '작전타임'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

우리가 군 입대 전까지 전반전을 열심히 살아왔다면, 앞으로 남은 인생의 후반전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작전을 세우자. 한 발자국 물러서서 곰곰이 생각하는 시간을 갖고 자신의 가치관과 목표를 되돌아보자."

'대한사람 대한으로 2016'에는 질병으로 보충역(4급) 판정을 받았음에도 병을 고치고 당당히 군에 입대한 청년, 최종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이어서 병역 의무가 없지만 중·고등 검정고시를 통과하고 군대에 간 청년의 이야기도 담겼다.

사회 고위층 자제들이 온갖 수를 써 병역을 기피하는 풍조 속에서 병역을 자진해서 이행 중인 청년들의 이야기는 훈훈한 감동을 주기에 충분하다.

병무청은 '대한사람 대한으로 2016' 2천부를 대학교 도서관과 재외공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이번에 나온 수기집이 병역을 이행하는 병사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입대를 앞둔 젊은이들에게는 병영 생활에 대한 소중한 지침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