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한민국 대표, "천안흥타령춤축제2019개막"
최영진 기자 sosyoungjin1@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9-26 14:25:42
- 흥으로! 춤으로!! 천안으로!!! 25일 천안삼거리에서 개막식 개최
구본영 천안시장이 '천안흥타령춤축제2019' 개막을 알리고 있다. [사진=최영진기자]
[천안타임뉴스=최영진기자] 대한민국 대표 춤축제로 자리잡은 ‘천안흥타령춤축제2019’가 25일 천안삼거리공원에서 구본영 천안시장(천안문화재단 이사장)의 개막선언과 함께 화려한 막을 올렸다.

‘다함께 흥겨운 춤을!’(Let’s Dance in Cheonan!)이라는 주제와‘흥으로! 춤으로!! 천안으로!!!’ 슬로건을 내건 제16회 천안흥타령춤축제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 동안 천안삼거리공원과 천안예술의전당, 천안 시내 일원에서 흥을 춤으로 담아낸 다채로운 공연과 풍성한 행사로 진행된다.

축제의 공식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과 축하음악회는 25일 저녁 7시부터 천안삼거리공원 흥타령극장에서 김일중 아나운서와 문소리 영화배우, 천안문화재단 임전배 공연기획팀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많은 관람객이 몰리며 대성황을 이뤘다.

먼저 개막선언에 앞서 △식전공연 △천안시민의 상 시상식 △국제춤대회 심사위원 위촉식 △외국 참가팀 입장 퍼포먼스, 흥타령춤 ‘다함께 춤을’ 등이 펼쳐졌으며, 이후 구본영 시장이 “흥으로 하나되고! 춤으로 하나되는! 2019 천안흥타령춤축제! 가슴 벅찬 개막을 선언합니다"라고 개막을 선언해 ‘천안흥타령춤축제2019’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어서 천안시립예술단의 개막식 테마공연과 국제춤대회 참가팀인 볼리비아·코소보의 무대, 그리고 2018 전국 춤 경연대회 일반부 대상에 빛나는 제트앤 크루(ZN.Crew)가 개막 퍼포먼스를 펼쳐 축제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개막 축하음악회에는 150분간 (여자)아이들, 위키미키, 크나큰, 몽니, 호우(손호영·김태우), 금잔디, 박서진, 배일호, 삼순이, 숙행, 팝핀현준과 댄스팀, 조은새 등 인기가수들이 대출동해 축제의 개막을 축하하고 흥을 북돋았다.

천안흥타령춤축제2019는 앞으로 남은 4일간 다채로운 공연과 무대로 풍성하게 진행된다.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전국춤경연대회는 학생부, 일반부, 흥타령부, 실버부 4개 부문으로 구성된 130팀 2400여명 전국 춤꾼들이 모여 열띤 경합을 벌인다.

축제 하이라이트인 거리댄스퍼레이드는 27일 오후 6시 30분 방죽안 오거리부터 터미널 사거리까지 550m 구간에서 열린다. 행사에는 34팀 1900여명이 참여해 각국의 다채로운 춤의 향연을 선보인다.

국제춤대회는 27일부터 29일까지 흥타령극장에서 열려 관객들은 평소 볼 수 없었던 코소보, 루마니아, 터키, 폴란드 등 15개국 16개팀의 각국 전통춤을 행사장에서 만날 수 있다.

또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 막춤대첩,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등 부대경연도 폭넓은 춤의 세계로 관람객들을 초대하고, 세계문화체험, 먹을거리장터, 중소기업 우수제품 홍보관, 농특산물 한마당 큰잔치 등 풍성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축제장을 메우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축제를 주최한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대진)은 지난해 120만 명이 관람한 천안흥타령춤축제에 올해도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안전요원과 자원봉사자를 충분히 배치하는 등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였다.

또 남은 축제 일정도 관련 부서, 단체, 기관과의 긴밀한 소통·협업으로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안전대책은 물론 편의시설을 대폭 확대해 축제장 내 각 공연장에 장애인 관람객 전용석 설치했으며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통역 서비스, 미아보호소, 중소기업 홍보관 택배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흥타령춤축제2019와 관련된 자세한 일정과 셔틀버스 운영코스, 탑승 장소는 공식 홈페이지(cheonanfestival.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