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에 주민 의견 담아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1 19:36:08
도로 노선, 문화재와 마을 등 관통…곳곳서 주민 원성 자자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예산1)은 1일 제315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사업에 지역주민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관심을 촉구했다.

방 의원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서부내륙고속도로는 기존 서해안고속도로의 상습 정체 해소와 내륙권 물류비용 절감,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긍정적인 사업"이라며 “노선이 임존성 문화재와 슬로시티, 주거지 등을 통과하는 것으로 계획돼 지역 주민 원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환경부가 대흥마을(봉수산) 통과노선 구간은 임존성 하부로 통과하고 부득이할 경우 최대한 터널화해 추진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면서 “민간사업자가 국토교통부에 승인신청한 실시계획에는 아무런 조치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적 검토기간인 3개월이 경과된 현재까지 사업승인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지지부진하면 주민 재산권만 볼모로 잡힌 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역주민들이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주민 건의사항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이 원만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서부내륙고속도로는 2조 6694억 원을 투입해 경기 평택부터 충남 청양과 부여, 전북 익산까지 총연장 137.7km 왕복 4-6차선 도로를 놓는 사업으로 역대 민자 고속도로 중 최장 길이다. 포스코건설이 컨소시엄 대표 건설사를 맡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