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은권 의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되어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2 11:00:01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은 02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는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제2조 제1호에 명시 되어있는 ‘국가균형발전’ 이란 지역 간 발전의 기회균등을 촉진하여 전국이 개성 있게 골고루 잘 사는 사회를 구현하는 것이다. 또한, 혁신도시 건설의 목적은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제 18조에 따른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시책 등에 따라 수도권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고 혁신도시의 조성을 위하여 필요한 사항과 해당 공공기관 및 그 소속 직원에 대한 지원에 관한사항, 혁신도시를 지역발전 거점으로 육성‧발전시켜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현행 혁신도시법상의 공공기관은 법 시행이후 동 법에 따라 이전한 기관만을 규정하고 있어 혁신도시법 이전에 이전한 공공기관과 혁신도시법과 무관하게 이전한 공공기관, 지방에서 설립된 공공기관 등은 해택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보니 혁신도시법 이전에 이전한 공공기관과 그 공공기관이 위치한 지역(대전‧충남)은 활성화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 의원은 “현재 대전‧충남 혁신도시 미 지정으로 국가균형발전법의 근본 목적인 지역 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의 특성에 맞는 자립적 발전을 통하여 국민생활의 균등한 향상과 국가균형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목적에 상충된다"며 “조속한 혁신도시 지정이 필요하다" 고 강하게 요구했다.

혁신도시 관련, 국토교통부는 19년 8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혁신도시 내 입주기업은 총 1,017개사로 지난해 4분기(693개) 대비 46.8%나 증가했다며 고무적인 상황을 발표했지만, 이 소식을 들은 대전‧충남 지역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전은 공공기관이 있다는 이유로 추가로 공공기관 이전대상지에서 빠져 혁신도시로 지정 받지 못했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모든 혁신도시 정책에 아무런 해택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