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사업은 대전발전의 기폭제가 될 것!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2 16:52:58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이 대전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 “이제는 150만 시민의 지혜와 성원을 모아 성공적 사업 추진에 전력을 다해나가자" 고 당부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단순히 하수처리장을 새로 짓는 사업이 아니라 지하화 및 첨단시설로 조성해 악취 없는 시민친화 명소로 조성하고, 원촌동 이전부지 등에 대해 대덕특구 미래성장 공간 활용으로 대전발전의 기폭제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동의안이 2일 대전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자 선정 등 후속절차 추진에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됐다.

대전시의회는 이날 제245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시민부담 최소화 및 하수처리 효율성 극대화’라는 기본 추진방침 아래, 앞으로 중앙 민간투자심의에 이어 제3자 공고, 사업시행자 선정 및 실시협약 체결 등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함은 물론, 시민에게 정확한 추진상황을 제공하고 공감을 얻어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을 종식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대전시 환경녹지국은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에서 제기하고 있는 민간투자사업에 따른 하수도요금 폭등 우려, 하수처리장 이전 필요성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시민에게 알리고, 사업계획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각종 우려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하수처리장 이전 후 원촌동 및 오정동 토지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앞으로 구체적인 활용계획을 마련해 대전발전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회덕 IC 신설 후 대전 동측 관문이 될 원촌동 하수처리장이전 부지(40만 4000㎡)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배후 주거기능과 새로운 혁신성장공간으로 활용되고,

현 오정동 위생처리장으로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용하는 시민을 포함한 인근 주민들이 오랜 불편을 겪어 왔으나, 향후 부족한 물류기능이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용도로 활용 가능하게 된다.

또한 이전 예정지(구즉동)는 최신식 하수처리장을 지하에 건설하고, 지상부를 복합체육시설 등 주민편익시설로 활용할 수 있어 인근주민들에게 새로운 대규모 쉼터가 제공될 것이다.

더욱이, 본 사업은 2021년 착공 2025년 준공예정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SOC사업으로 사업기간 동안 1조 6000억 원 규모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 200명의 취업 유발효과가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건설통계(대한건설협회) 산업연관표 분석의 유발계수 기준

대전시 손철웅 환경녹지국장은 “일각의 우려에 대해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쳐 행정의 신뢰를 높이고, 앞으로 사업의 투명성 확보와 시민우려 불식에 더욱 힘쓰겠다"며 “후속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계획대로 2021년 착공 및 2025년에 준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