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구미 스마트산단 조성', '상생형 구미일자리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촉구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2 21:41:50

[구미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을)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첫 국정감사에서 구미 지역 당면 현안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먼저 정부가 국가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힌 탄소산업과 관련하여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전담기관 설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경북 지역은 탄소연관 수요 산업군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고 우수 연구 인력도 갖추고 있어 탄소산업 진흥의 최적지라고 역설했다.

또한 구미5공단 탄소집적단지 내 업종코드로는 입주가 가능한 업체임에도‘탄소섬유 관련 제조업’이라는 모호한 정의 때문에 실제 입주가 안 되고 있는 현장 실태를 고발했다. 장 의원은 "가뜩이나 불필요한 규제 때문에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일자리 정부’를 자칭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기업의 투자 의지를 꺾어서는 안 된다"면서 즉각적인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하여 장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 당시, 구미5공단 탄소집적단지 내 입주 가능 업종이 불합리하게 제한되고 있는 점을 강력히 지적하고 업종확대(7종에서 16종으로)를 이끌어 낸 바 있다.

그 밖에도 1조원 규모로 추진될 예정인 ‘구미형 스마트산단 조성 사업’과 LG화학의 통 큰 투자 결정으로 이루어진 ‘상생형 구미일자리 사업’에 대해 주무부처인 산업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장 의원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바로 잡는데 총력을 기울이는 것과 동시에 구미 지역 현안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결코 소홀히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