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 기록...디플레이션 공포
우장기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0-07 00:22:49

[타임뉴스=우장기 기자] 디플레이션이 발생하면 가뜩이나 어려운 경기는 더 침체될 가능성이 높다. 통계청이 지난 1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2(2015년=100)로 1년 전보다 0.4% 하락했다.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년 전보다 8.2% 하락했고 석유류 가격은 5.6% 떨어졌다. 서비스 가운데서는 공공서비스가 1.2%, 집세는 0.2% 하락했다.

올해 들어 물가상승률은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줄곧 0%대를 기록하다가 이번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물가상승률이 이처럼 장기간 1%를 밑돈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처음이다.장기가 물가가 하락세를 이어가자 일각에서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나온다. 경기 부진으로 디플레이션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실물경기가 다시 부진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